엔터테인먼트
2018년 06월 17일 10시 57분 KST

페널티킥 놓친 메시가 "매우 고통스럽다. 그러나 희망이 있다"고 말했다

아이슬란드 '얼음 장벽'에 막혔다.

Carl Recine / Reuters
아르헨티나의 리오넬 메시가 16일(현지시각) 러시아 모스크바의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아이슬란드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D조 조별예선 1차전에서 페널티킥 실축 후 아쉬워하고 있다. 

아르헨티나가 믿었던 리오넬 메시(31)의 페널티킥 실축으로 첫 경기에서 무승부에 그쳤다. ‘우승 후보’ 프랑스는 비디오 판독(VAR)으로 얻어낸 페널티킥 기회를 살리면서 승점 3점을 챙겼다. 유럽의 덴마크와 크로아티아는 각각 페루, 나이지리아를 꺾고 기분 좋은 출발을 했다.

메시는 경기 뒤 ”매우 고통스럽다”고 심경을 밝혔다고 미국 스포츠 전문 매체 ESPN이 전했다. 그는 ”내가 페널티킥에 성공했다면 모든 게 달라질 수 있었다”며 ”우리가 승점 3을 얻지 못한 건 내 책임이다”라고 자책했다. 그렇지만 메시는 ”첫 경기 무승부는 만족스러운 결과가 아니다. 그러나 이 결과에 사로잡힐 필요는 없다”며 ”아직 우리에겐 희망이 있다. 충분한 시간이 있으니 다음 경기(22일 크로아티아전)를 잘 준비하겠다”고 다짐했다.

아르헨티나는 16일(한국시간) 러시아 모스크바의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D조 조별예선 1차전에서 아이슬란드와 1-1로 비겼다.

전 세계 축구 팬들의 시선을 한 몸에 받은 메시는 이날 페널티킥을 실축하는 등 단 한 개의 공격 포인트도 기록하지 못하고 아쉬움을 남겼다.

사상 첫 월드컵 본선에 출전한 아이슬란드는 지난 대회 준우승팀이자 월드컵 2회 우승에 빛나는 아르헨티나를 상대로 역사적인 첫 승점을 기록했다.

아르헨티나는 경기 시작부터 공 점유율을 높여가면서 공격을 이어갔고 전반 19분 세르히오 아구에로가 선제골을 터뜨렸다. 아구에로는 전반 19분 마르코스 로호의 전진 패스를 받은 뒤 왼발 터닝 슈팅으로 아이슬란드 골네트를 흔들었다. 이번이 세 번째 월드컵 출전인 아구에로의 생애 첫 월드컵 골이기도 하다.

하지만 아르헨티나의 기쁨은 오래가지 못했다. 아이슬란드는 바로 반격에 나섰고 전반 23분 알프레드 핀보가손이 동점골을 넣었다. 핀보가손은 질피 시구르드손의 크로스가 윌리 카바예로 골키퍼에게 막혀 흐른 공을 달려들면서 재차 슈팅, 승부를 원점으로 돌렸다.

이후 아르헨티나는 다시 리드를 잡기 위해 공세를 높였지만 뒤로 물러선 아이슬란드의 수비를 공략하는데 어려움을 겪으면서 추가 득점을 넣지 못했다. 답답하게 시간을 보내던 아르헨티나는 후반 18분 페널티킥을 얻어내면서 다시 앞서 나가는 듯 했다. 하지만 키커로 나선 메시의 슈팅이 하네스 할도르손 골키퍼에게 막혀 리드를 잡는데 실패했다.

이후에도 아르헨티나는 경기를 주도하면서 공격을 이어갔지만 결정적인 슈팅이 번번이 할도르손 골키퍼의 선방에 막히거나 골문을 살짝 벗어나면서 득점에 실패했다. 결국 아르헨티나는 90분 내내 경기를 주도했음에도 불구하고 마무리 패스와 슈팅의 정확도, 수비 집중력 부족으로 승점 1점 획득에 만족하게 됐다. 

John Sibley / Reuters
프랑스 월드컵 대표팀 선수들이 16일(현지시각) 러시아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C조 조별예선 호주와의 경기에서 두번 째 골을 넣은 뒤 세리머니를 하고 있다. 

프랑스는 카잔의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호주와의 C조 조별예선 1차전에서 앙투안 그리즈만, 폴 포그바의 연속골에 힘입어 2-1로 웃었다.

이날 디디에 데샹 프랑스 감독은 평균연령 만 24세 6개월의 젊은 선수들로 선발 라인업을 구성했다. 특히 만 19세 5개월 27일의 킬리언 음바페는 프랑스 역사상 가장 어린 나이로 국제 메이저대회(월드컵, 유로)에 출전한 선수가 됐다.

전반 시작부터 프랑스가 강하게 호주를 압박했다. 4분 동안 음바페와 포그바, 그리즈만이 4차례에 걸쳐 유효슈팅을 만들었지만 골문은 열지 못했다. 경기 주도권을 잡은 프랑스는 꾸준히 호주를 압박했지만 이렇다 할 찬스를 만들지 못했다.

호주는 수비에 중점을 뒀고 세트피스를 통해 간헐적으로 공격 기회를 모색했다. 프랑스는 음바페, 오스만 뎀벨레의 스피드를 활용하기 위해 뒤 공간을 노렸지만 탄탄한 조직력을 갖춘 호주 수비라인을 넘지 못했다.

후반전에는 페널티킥 공방전이 벌어졌다. 후반 8분 포그바가 중원에서 침투패스를 넣어줬고 그리즈만이 공을 터치한 뒤 호주 조슈아 리스돈의 다리에 걸려 넘어졌다. 주심은 파울을 불지 않았지만 VAR을 통해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월드컵 사상 처음으로 VAR 시행으로 페널티킥이 선언됐다.

키커로 나선 그리즈만은 강하게 공을 차 골망을 흔들었다.

하지만 불과 4분 7초 후 호주가 페널티킥 기회를 얻었다. 프리킥 상황에서 프랑스의 움티티가 손을 뻗어 공중볼을 건드렸고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마일 제디낙은 이를 놓치지 않고 가볍게 동점골을 만들었다.

팽팽하던 흐름에서 종료 10분여를 남기고 프랑스에게 행운이 따랐다. 아크 정면에서 올리비에 지루와 원투패스를 한 포그바가 쇄도하며 슈팅을 시도했다. 공은 호주 수비수 발에 맞고 굴절돼 골문 안으로 들어갔다. 이후 경기 종료까지 더 이상 골은 나오지 않았고 경기는 프랑스의 승리로 마무리됐다.

 

Max Rossi / Reuters
덴마크 월드컵 대표팀 선수들이 16일(현지시각) 러시아에서 열린 페루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C조 조별예선 1차전에서 첫 골을 넣은 후 기뻐하고 있다. 

덴마크는 사란스크의 모르도비아 아레나에서 열린 C조 조별예선 1차전에서 페루에 1-0 진땀승을 거뒀다.

이로써 덴마크는 지난 2010년 남아공 대회 조별예선에서 카메룬에 2-1 승리를 거둔 뒤 8년 만에 본선에서 승리를 챙겼다.

지난 1982년 스페인 대회 후 36년 만에 본선에 진출한 페루는 경기를 주도했지만 아쉽게 고개를 숙였다.

조 1위가 유력한 프랑스에 이어 조 2위를 자리를 다투는 팀들답게 경기 초반부터 서로 공격을 주고받으면서 팽팽한 경기를 펼쳤다.

페루가 먼저 기회를 잡았다. 크리스티안 쿠에바가 상대 페널티 에어리어에서 드리블 하는 도중 요세프 풀센에게 걸려 넘어졌다. 주심은 VAR을 거친 뒤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하지만 키커로 나선 쿠에바의 슈팅은 골문을 크게 벗어나면서 선제 득점 기회를 놓쳤다. 쿠에바는 전반전이 끝나고 라커룸에 들어가는 도중 눈물을 보였고 동료들은 그를 위로했다.

전반 막판 실점 위기를 넘긴 덴마크는 후반 시작과 함께 공세를 높였고 후반 14분 역습 상황에서 선제골을 뽑아냈다. 크리스티안 에릭센이 침투 패스를 했고 이를 풀센이 침착하게 마무리 지으면서 팀에 리드를 안겼다.

덴마크는 남은 시간 동안 이어진 페루의 파상 공세를 차분하게 막아냈다. 특히 주전 골키퍼 카스퍼 슈마이켈은 유효 슈팅 6개를 모두 막아내면서 팀 승리를 지켜냈다.

 

Matthew Childs / Reuters
크로아티아 월드컵 대표팀 선수들이 16일(현지시각) 러시아 칼리닌그라드의 칼리닌그라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D조 조별예선 1차전에서 나이지리아의 자책골로 득점을 올린 후 기뻐하고 있다. 

크로아티아 선수들이 17일(한국시간) 러시아 칼리닌그라드의 칼리닌그라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D조 조별예선 1차전에서 득점 후 기뻐하고 있다. © AFP=News1
칼리닌그라드의 칼리닌그라드 스타디움에서 열린 대회 D조 조별예선 1차전에서는 크로아티아가 상대 자책골과 루카 모드리치의 페널티킥 골을 묶어 나이지리아에 2-0으로 완승했다.

이로써 크로아티아는 지난 1998년 프랑스 대회 이후 처음으로 조별예선 1차전에서 승리를 거뒀다. 크로아티아는 이후 2002년 한일 월드컵(vs 멕시코 0-1패), 2006년 독일 월드컵(vs 브라질 0-1패), 2014 브라질 월드컵(vs 브라질 1-3)에서 모두 고개를 숙이면서 3연속 16강 진출에 실패한 바 있다.

크로아티아는 전반 32분 상대의 자책골로 리드를 잡았다. 코너킥 공격에서 모드리치가 크로스한 공을 마리오 만주키치가 머리로 방향을 바꿨는데 공이 나이지리아의 오그헤네카로 에테보 몸에 맞고 굴절돼 그대로 골이 됐다.

크로아티아는 후반 26분 페널티킥으로 추가 득점에 성공했다. 코너킥 상황에서 만주키치가 파울을 당했고 주심은 페널티킥을 선언했다. 키커로 나선 모드리치는 침착하게 슈팅, 나이지리아의 골망을 흔들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