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3월 17일 20시 01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3월 17일 20시 03분 KST

'워크맨' 고동완 PD가 일베 논란에 "비하 의도 담아 자막 사용한 사실 없다"며 한 말

앞서 일베 용어를 자막에 사용했다는 의혹이 불거진 '워크맨'

youtube/워크맨
일베 논란 불거진 문제의 자막

앞서 ‘일베’ 논란이 불거졌던 유튜브 채널 ‘워크맨’의 고동완 PD가 자신을 둘러싼 논란에 ”악의적인 허위 사실 유포를 멈춰달라”고 입장을 밝혔다.

고동완 PD는 17일 공식 입장을 내고 ”이번 워크맨 자막 사태로 인하여 심려를 끼쳐 드린 점 진심으로 송구하게 생각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고 PD는 ”비하의 의도를 담아 자막을 사용한 사실이 없다”며 ”저는 특정 극우 사이트를 비롯해 어떠한 커뮤니티 활동도 한 적이 없었다. 워크맨 피디의 커뮤니티 비활동이 다소 납득하기 어려울 수도 있으나 워크맨 속의 젊은 트렌드 자막들은 제가 아닌 젊은 후배들의 아이디어로 보완하고 있었다”고 설명했다.

논란이 됐던 자막 ‘18개 노무(勞務) 시작’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지난 11일 공개된 ‘재택부업’ 편에서 제작진은 ’18개 노무(勞務) 시작‘이라는 자막을 달았는데, 이 ‘노무’라는 단어가 일베 용어라는 의혹이 제기되면서 논란이 됐다.

이에 대해 고 PD는 ”당시 제작진은 갑자기 추가 잔업을 해야 하는 상황, 즉 말 그대로 ‘욕 나오는 상황’을 표현하기 위해 평소 언어유희를 즐겨 사용하던 자막스킬의 연장선으로 <18(욕) 개놈의 (잔업) 시작>의 의미로 해당 언어를 사용했다. 다만 이 경우 한자가 병기되지 않으면 욕설이 직접적으로 노출되는 문제가 있을 것 같아, 해당 단어의 한자를 병기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다만 저는 당시는 물론이고, 이 사태가 벌어지기 직전까지도 해당 표현이 특정 극우 사이트에서 사용 중인 비하 표현으로 오해될 것이라고 생각하지는 못했다”고 전했다.

앞서 SBS ‘런닝맨’에서도 일베 논란으로 하차했다는 소문에 대해서도 해명했다. 고 PD는 ”저는 SBS 프로그램 런닝맨에서 자막이나 이미지 관련 업무를 담당한 사실이 전혀 없다”며 ”당시 해당 프로그램 자막 관련 업무는 모두 다른 PD분들이 담당했던 부분이고, 저는 그런 업무를 맡은 사실도 없다”고 말했다.

고 PD는 끝으로 ”이유와 여하를 막론하고 저의 불찰로 인하여 상처를 받으신 많은 시청자분들 모두에게 진심으로 송구하다는 말씀을 드린다”고 사과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