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3월 13일 16시 06분 KST

'워크맨'의 일베 자막 논란 해명에도 구독자 수는 떨어지고 있다

이 와중에 '워크맨'을 연출하는 고동완PD가 하차했다.

방송인 장성규 등이 출연하는 인기 유튜브 채널 ‘워크맨‘이 극우 커뮤니티 ‘일간베스트(일베)’ 용어를 사용했다는 논란에 휩싸인 가운데, 제작진의 해명에도 구독자 수가 줄어들고 있다.

11일 공개된 ‘재택부업’ 편에서는 피자 상자를 접는 장성규와 기상캐스터 김민아의 모습이 그려졌다. 이 가운데 제작진은 ’18개 노무(勞務) 시작‘이라는자막을 달았는데, 이 ‘노무‘라는 단어가 일베 용어라는 의혹이 제기됐다. ‘노무’는 일베에서 故 노무현 전 대통령을 비하하기 위해 만든 표현 중 하나다.

워크맨/YouTube
논란이 된 장면.

이에 ‘워크맨’ 측은 해명 입장을 밝혔다. ‘워크맨’ 측은 커뮤니티를 통해 ”부업 편의 특정 자막과 관련해 불거진 논란에 대한 제작진 입장을 밝히겠다”며 ”‘노무‘라는 자막은 사전적 의미인 ‘노동과 관련된 사무’의 뜻으로 전달하려 했다. 이 단어를 특정 커뮤니티에서 정치적 목적으로 사용 중이라는 사실은 전혀 인지하지 못한 상태”라고 전했다.

그러면서도 ”문제의 소지가 다분한 내용을 모르고 있었다는 것도 제작진의 과실”이라며 ”문제가 된 부분은 수정하고 재업로드하겠다”고 덧붙였다.

즉각적인 해명에도 여론은 좋지 않다. 이미 인터넷상에서 화제가 된 유행어들을 영상에 활용해 인기를 끌었던 ‘워크맨‘이 상당히 오랜 기간 문제가 됐던 일베 용어인 ‘노무‘를 모를 수가 없다는 이유에서다. 또 ‘워크맨’ 연출 고동완PD가 과거 SBS ‘런닝맨’ 조연출이던 당시 ‘런닝맨‘에서도 ‘일베 자막 논란’이 벌어졌다는 점이 인터넷에서 재조명되며 논란은 더욱 커졌다.

13일 오후 12시 기준 ‘워크맨’ 구독자는 논란의 영상 공개 전과 대비했을 때 6만명 가량이 구독을 취소한 상태다. 

한편 이 가운데 고PD가 ‘워크맨‘에서 하차했다. 이에 일각에서는 이번에 불거진 ‘일베 자막 논란’ 때문에 하차하냐는 의혹이 제기됐으나, ‘워크맨’ 측은 ”내부적으로 협의가 돼 있던 것으로 해당 논란과는 전혀 관련이 없다”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