침대가 재택근무하기 최고인 곳이라고 많은 이들이 입을 모으는 이유

침대에서 일하는 다양한 직장인들 이야기.

재택근무하는 사람이 늘어났지만, 집에서도 사람마다 일하는 장소가 다르다. 집에 업무용 책상이 있는 사람도 있고, 부엌 식탁에서 일하는 사람도 있고, 침대에서 일하는 사람도 있다. 최근 한 조사에 따르면 영국에서 재택근무하는 사람 중 56%는 책상이 아닌 침대 위에서 일한다고 한다. 사실 재택근무 중 폭신한 침대는 너무나 매력적인 근무 환경을 제공한다.

또 정신건강 전문가도 침대에서 일하는 게 유익하다고 말한다. 케리 퀴글리 상담사는 허프포스트UK에 ”불안한 상황일 때 이불 속은 안전하고 고요한 공간처럼 느껴질 수 있다”고 말했다.

물론 자세 문제를 지적하는 사람도 있지만, 허프포스트UK는 침대 위에서 실제로 재택근무를 하고 있는 다양한 분야에 종사하는 사람들의 이야기를 들어보았다. 왜 그들은 하필 침대를 업무장소로 선택했을까?

침대는 생산적인 고민을 하기 가장 좋은 장소다

학술 및 음식 글을 쓰는 작가 안나 설란 마싱 박사(39)는 일할 때 한 곳에 머무르는 게 힘들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이전에도 그는 가끔 침대에서 일한 적이 있다고 말했다.

″글을 쓰고 생각하기 위해서, 나는 새로운 장소가 필요하다. 그리고 솔직히 정신건강이 안 좋을 때는 침대에서 일하는 게 정말 도움이 된다. 침대에서 일하다 보면 긍정적인 기분이 들고 생산적으로 일하면서도 안전함을 느낄 수 있다. 사무실에서는 사실 시간을 들여 뭔가 생각하기가 힘들다. 하지만 사실 곰곰이 생각에 잠기는 건 매우 생산적인 일이다. 문제 해결이 잘 안되는 경우가 많은데, 침대는 그런 생각을 하기 딱 좋은 장소다.”

Anna Sulan Masing's bed office
Anna Sulan Masing's bed office

침대는 효율적이면서도 편안한 장소다

동남아시아 출신의 최고 운영 책임자 빅토리아 스미스(40)는 집에 책상이 있지만, 대부분의 일상적인 업무를 침대에서 수행한다.

″원래 나는 아침에 일어나서 출근하고 정석적으로 트위터를 확인한 후 이메일을 확인하고 업무를 시작하는 아주 딱딱한 일과를 보내곤 했다. 하지만 2020년부터 업무량의 75% 이상을 침대 위에서 편안히 처리하기로 했다.”

스미스는 봉쇄기간을 겪고 사회적 거리두기를 실천하면서 심각한 우울증을 겪었다고 고백했다. 그는 실제 미팅 대신 침대에서 온라인 미팅을 하는 게 업무에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때론 카메라를 끄기도 하지만 다른 사람들이 내가 침대에 있다는 걸 볼 수 없도록 급하게 박스나 책으로 가린다.” 그는 ”침대는 다른 업무 환경과 다를 것 없이 효율적으로 일할 수 있고 무엇보다 편하다”고 덧붙였다.

침대는 집중력을 유지하기 위해 가장 좋은 장소다

런던 북부에 사는 언론인 메건 카네기(27)는 집에 책상이 없다. 그는 차라리 침대 에서 일하는 게 집중력을 유지하는 데 도움이 된다고 말했다. ”지금 나는 대부분 업무를 침대에서 한다.”

″장소를 바꿔보려고 노력하지만, 침대가 내 아파트에서 가장 따뜻하고 편안한 장소다. 침대는 내 창의력을 방해하지 않고 산만함을 제한한다.” 카네기는 거실에서 일할 때는 주변에 방해 요인이 많다고 덧붙였다. ”거실을 둘러보다 식물에 물을 주고, 요리책을 보고, 먼지를 청소하고....... 어느새 한 시간이나 지나있기 마련이다.”

침대는 생산성과 창의성에 도움이 되는 장소다

영국 에든버러에 사는 컨설턴트이자 디자이너인 스테프 마스덴(40)은 오랜 시간 침대에서 근무해 온 직장인이다. 그는 지난 3년 동안 침대를 사무실로 사용해 왔다. 그는 최고의 일은 모두 침대에서 이루어진다고 믿는다.

그는 ”농담이 아니라 침대에서 일하는 건 생산성과 창의성에 도움이 됐다”고 말했다. ”나는 스스로 일할 때 좀 더 유동적으로 일할 수 있고, 가끔은 ‘일’이라는 느낌이 들지 않을 때도 있다.”

″종종 다양한 프로젝트를 다루는 데, 밤늦게 일하는 게 창의성을 발휘하는 데 도움이 된다. 사실 일을 할 때는 그 일을 하는 장소보다도 어떻게 일하는지, 일하는 방식이 더 중요하다. 침대에서 일하는 건 집중력을 발휘하는 데 도움을 준다.”

*허프포스트 영국판 기사를 번역, 편집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