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6월 21일 17시 21분 KST

원희룡이 "윤석열 제거 시나리오가 가시화되고 있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에게 "윤석열 총장을 신임하든지 해임하든지 결정하라"고 촉구했다.

뉴스1
원희룡 제주도지사.

원희룡 제주도지사가 ”윤석열 제거 시나리오가 가시화되고 있다”며 정부여당을 비판하고 나섰다.

원 지사는 21일 페이스북에 ”윤석열 검찰총장에 대한 정권의 공격이 이성을 잃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원 지사는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한명숙 전 국무총리 뇌물 사건을 대검 감찰부에 맡기라고 지시한 것과 설훈 민주당 의원이 윤 총장의 사퇴를 촉구한 것을 그 예로 들었다.

원 지사는 문재인 정부 들어 적폐 수사를 이끌어 온 윤 총장을 ‘토사구팽’하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원 지사는 “2012년 아무 조건 없이 대선후보 사퇴한 후 문재인 후보를 도왔던 안철수, 2016년 총선 승리를 이끌었던 김종인, 2019년 공수처 통과를 도왔던 심상정·손학규”를 거론하며 문 대통령이 ”모두 쓰고 나서 잔인하게 토사구팽 했다. 기승전팽의 법칙”이라고 말했다.

문재인 정부를 군사 정권에 빗대기도 했다. 원 지사는 ”어용 언론·어용 시민단체·어용 지식인을 동원하고 지지자들을 총동원해 정치적 반대자들을 공격하는 행태는 군사정권 때와 닮았다. 이젠 검찰마저 어용으로 만들려고 하고 있다”고 말했다.

끝으로 원 지사는 ”문재인 대통령이 결자해지해야 한다”며 ”윤석열 총장을 신임하든지 해임하든지 결정하십시오. 대통령의 책임을 더 이상 회피하지 마십시오”라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