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3월 12일 09시 34분 KST

여성의당 창당준비위원회가 이부진·정용진 등에 후원금을 요구했다는 논란에 사과했다

‘정치자금법’ 위반 소지가 있다.

‘여성의당’ 창당준비위원회가 이부진 호텔신라 사장 등을 상대로 후원금을 요구했다는 논란에 휘말리자 사과했다.

여성의당 창준위는 지난 8일, 세계 여성의 날을 맞아 트위터 계정에 ‘총선 준비를 위한 48억 기부미 프로젝트’에 대한 포스터를 게시했다. 여기에는 이 사장의 이름이 포함됐는데, 해당 내용은 이것이다.

여성의당 트위터
여성의당 트위터 게시물.

이밖에 창준위는 정용진 신세계그룹 부회장에게는 ”전국 이마트 단골들에게 1억원만 돌려달라”, 이미경 CJ그룹 부회장에게는 ”다음은 여성감독 차례. 딱 1억원만 받겠다”, 정태영 현대카드 부회장에게는 ”슈퍼콘서트보다 힙한 슈퍼 기부, 딱 1억원만 받겠다”, 정유경 신세계그룹 총괄사장에게는 ”전국 신세계 단골들에게 딱 1억원만 돌려달라”고 전했다.

또 ‘마포/여의도 건물주 급구’라는 게시물에는 ”여성의당 당사를 차릴 수 있게 딱 3개월만 빌려달라. 당신의 공실을 미래 권력으로 채워라”는 문구를 올렸다.

문제는 이같은 문구 아래 개인 명의의 계좌번호가 있어 ‘정치자금법’ 위반 소지가 있다는 점이었다. 정치자금법에 따르면 선거관리위원회에 등록된 후원회나 선관위를 통해서만 정당에 정치 자금을 기부할 수 있기 때문이다.

이같은 논란이 일자 창준위는 사과문을 게시했다. 창준위는 ”주위 환기를 위한 자극적인 광고 표현으로 오해를 불러일으킨 점 고개 숙여 사과드린다”며 ”창당에는 성공했으나 당사 마련과 공보물 제작 등에 드는 비용 마련에 한계를 느껴 선거를 제대로 치르지 못할 수도 있다는 위기감이 들어 이같은 광고를 제작했다”고 전했다.

창준위는 ”이런 절박한 사정을 하나하나 설명하기보다는 다른 전략을 한 번 써 보기로 했다”며 ”임금, 성별 격차에도 불구하고 전체 소비의 85%를 차지하는 여성들로부터 수혜와 수익을 얻고 있는 여러 기업의 오너들에게 여성의 더 나은 삶을 위해 여성의 당에 투자하라는 메시지를 전하려고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현재 공식 후원회를 설립 중이다. 신중하지 못한 광고적 표현에 사과한다”고 덧붙였다.

여성의당은 ‘여성을 위한 정당’을 표방한 정당으로, 각 지역별 여성운동 활동가를 중심으로 구성됐다. 김은주 한국여성정치연구소 소장이 창당준비위원장으로, 20대 대학원생부터 70대까지 다양한 연령층이 참여했다. 한때 이수정 경기대 범죄심리학과 교수가 정책 자문을 수락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으나, 여성의당 측은 입당이나 정책위원 위촉은 아니라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연합뉴스에 따르면 중앙선관위는 ”해당 게시물 내용을 살펴보고 있다”고 전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