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9월 23일 15시 28분 KST

여성단체들이 4차 추경 대상에 '유흥주점’이 포함되자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유흥주점은 여성을 도구화하는 성차별적인 곳이라 설명했다.

뉴스1
한국유흥음식중앙회 회원과 유흥주점 관계자 등 참석자들이 9월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앞에서 '유흥주점 2차 재난지원금 제외 규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여성단체들이 4차 추경 지원 대상에 유흥주점이 포함된 것을 두고 “국민정서에 맞지 않는 반인권적이고 시대착오적인 결정”이라며 철회를 촉구했다.

한국여성의전화와 한국성폭력상담소 등 여성단체 모임인 한국여성단체연합은 22일  “국회는 부정부패한 접대와 성차별·성착취의 온상 유흥주점 지원 결정 당장 철회하라”는 성명을 발표했다.

여성단체연합은 국회의 결정에 대해 “유흥업소에서 일상적으로 일어나는 성착취, 성범죄와 부정부패한 무리의 향응과 접대 등에 대해서 방치한 책임을 져야할 국회가 국가적 재난 상황에서 유흥주점의 눈치를 보며 중대한 정책을 결정하는데 오락가락 하는 부끄럽고 염치없는 행태”라고 비판했다.

이어 “유흥업소는 비즈니스 접대 명목으로 ‘유흥종사자’ 여성을 도구화하는 성차별적이고 반인권적인 업소이기 때문에 국회는 이런 결정을 내려서도, 동의해서도 안 된다”며 결정을 철회하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부녀자를 ‘유흥접객원’으로 두는 조항을 삭제하고, 유흥업소 업주가 아닌 어떤 노동자의 지위도 인정받지 못하고 착취당하는 종사자들의 지원 대책을 마련하라”고도 촉구했다.

지난 9월 11일 정부는 긴급재난지원금 지급대상에서 유흥주점을 제외하겠다고 밝혔지만, 22일 4차 추경 세부안 결정에서는 유흥주점에도 소상공인 새희망자금 200만원을 지원하기로 합의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