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20일 11시 56분 KST

한 20대 남성이 '평화의 소녀상'을 돌로 훼손했다

서울 동작구 흑석동에서 벌어진 일이다.

한 20대 남성이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를 기리는 ‘평화의 소녀상’을 훼손하고 시민을 폭행하는 일이 벌어졌다.

20일 서울 동작경찰서는 동작구 흑석동에 자리한 ‘평화의 소녀상’을 훼손한 혐의(폭행·재물손괴) 등으로 손모씨(23)를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무직인 손씨는 이날 오전 6시 40분쯤, 30cm 크기의 돌로 ‘평화의 소녀상’ 얼굴 부위를 찍었다. 이로 인해 ‘평화의 소녀상’ 왼쪽 뺨 부위 등 2개 부분이 훼손됐다. 손씨는 이를 말리던 행인의 얼굴을 3회 폭행하기도 했다.

뉴스1
서울시 동작구 흑석동에 위치한 평화의 소녀상.

이후 신고가 접수됐고, 경찰은 오전 6시 46분쯤 출동해 A씨를 검거했다. 경찰은 ”손씨를 상대로 자세한 사건 경위와 범행 동기 조사 중”이라며 ”전과 유무나 친일단체 소속 여부 등은 확인하고 있다”고 전했다.

‘평화의 소녀상’은 정의연의 전신인 정대협이 기획 및 제작한 조형물로, 지난 2011년부터 국내와 해외 곳곳에 설치됐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