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18년 02월 20일 20시 31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2월 23일 10시 46분 KST

팀을 4강으로 이끈 안경선배의 결정적 샷(영상)

일타쌍피.

Dean Mouhtaropoulos via Getty Images

여자 컬링 대표팀이 미국을 잡고 사상 첫 올림픽 4강에 진출했다.

김은정 스킵(주장)과 김영미(리드), 김선영(세컨드), 김경애(서드), 김초희(후보)로 구성된 여자 컬링팀은 20일 오후 강릉컬링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컬링 여자 4인조 예선 7차전에서 미국을 9-6으로 제압했다.

하이라이트는 5엔드였다. 

1엔드에서 0-2, 2엔드에서 1-2로 따라 붙은 한국은 3엔드에서 다시 1-3으로 벌어졌고, 4엔드에서 2-3으로 추격했다.

그리고 5엔드에서 한국은 4득점에 성공하며 6-3으로 전세를 뒤집었다.

6~7엔드에서 1점씩 주고받은 한국은 8엔드에서 2점을 허용하며 7-6으로 추격을 당했다. 그러나 9엔드 후공에서 김은정이 딜리버리한 마지막 스톤이 하우스 안에 들어가며 2점을 획득, 9-6으로 달아났다.

 

한국은 최종 10엔드서 점수를 내주지 않으며 승리를 확정지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