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5월 26일 14시 22분 KST

최민희가 이용수 할머니 주장에 '기부금으로는 밥 못 사드린다'고 반박했다

앞서 모금활동을 주도한 윤미향을 비판하며 '밥도 못먹었다'고 말한 이용수 할머니

뉴스1
최민희 전 의원

더불어민주당 최민희 전 의원이 최근 윤미향 당선인 관련 의혹을 제기한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이용수 할머니에 대해 ”윤미향 당선인이 국회의원이 되는 것에 대해서 왜 저렇게까지 거부감을 보이실까. 그 부분이 저는 조금 솔직히 납득이 안 된다”고 말했다. 

최민희 전 의원은 26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서 이같이 말하면서 이용수 할머니의 주장을 일부 반박했다. 그는 ”(할머니들이) ‘밥을 못 먹었다‘. ‘난방비가 없었다’는 얘기가 돌아다니는데 사실일 수 없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할머니께서 이런 말씀 하시잖아요. ‘기부금이 들어왔는데 내가 배가 고팠다. 그래서 맛있는 걸 먹자‘고 했다. 그런데 ‘안 됩니다’라고 했다. 그런데 시민단체는 모금된 돈으로 누구 개인에게 누가 밥을 먹자 그러면 지출할 수가 없는 거거든요.”

최 전 의원은 거듭 ”기부금을 쓰면 안된다”고 강조하면서 ”사실 윤미향 대표가 사비로 사드리는 게 맞는 것”이라고 부연했다. 

최 전 의원은 또 ”(한국정신대문제대책협의회가) 정의기억연대로 명칭이 바꾸면서 이 운동이 아시아 차원으로 넓어지고 세계적인 인권 운동이 되고 남북 간의 평화를 추구하는 운동으로 나아간다”라며 ”그래서 12가지 목적 사업이 있는데 그중 피해자 지원 부분은 사실 한 부분이다. 그리고 그 부분에 대해서 기부금 목적에 맞게 최대한 노력을 해 온 것으로 드러난다”고 설명했다.

앞서 이용수 할머니는 전날 기자회견에서 “92년도 6월 25일 (위안부 피해) 신고할 때 윤미향이 간사였다. 29일에 모임이 있다고 해 어느 교회에 갔는데 어느 선생님이 정년퇴직하고 돈을 얼마 줬는데 그때부터 모금하는 것을 봤다”며 ”(돈을 받아온 윤미향 당선인에게)배가 고픈데 맛있는 것을 사달라고 해도 ‘돈 없다’고 답했다”며 ”그래도 모르고 쭉 30년을 함께 해왔다”고 주장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