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26일 13시 09분 KST

진중권이 윤미향 옹호하는 일부 여성단체들 향해 "할머니들의 80년 고통보다 무거울 것 같지는 않다"고 비판했다

"그 30년은 할머니들의 역사이지, 자기들이 가로챌 역사가 아니다"

뉴스1
진중권 전 교수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가 기부금 유용 등의 의혹에 휩싸인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을 옹호하는 일부 여성단체들에 대해 ”툭하면 “30년 운동”이 어쩌구 하는데, 그 30년은 할머니들의 역사이지, 자기들이 가로챌 역사가 아니다”라고 비판했다. 앞서 윤 당선인을 옹호하는 일부 단체 측에서 ‘의혹과는 별개로 윤 당선인이 30년간 위안부 문제 해결을 위해 활동한 공로는 인정해야 한다’고 보인 입장을 꼬집은 것으로 보인다.

진 전 교수는 26일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설사 그 30년이 온전히 자기들 거라 해도, 그 활동가들의 30년 노력이 할머니들의 80년 고통보다 무거울 것 같지는 않다”며 이같이 밝혔다.

진 전 교수는 이어 ”여성단체에서는 처음부터 철저히 ‘진영’의 관점에서 이 문제에 접근했다. 여성단체들이 우르르 윤미향과 한패가 되었고, 그로써 문제의 해결이 아니라, 그 문제의 일부가 되어버린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진 전 교수는 ”윤미향 편들고 나선 여성단체들은 ‘대체 뭐가 문제인지’ 전혀 모르고 있다. ‘배후세력’이니, 토착왜구니 떠드는 것은, 이들이 이용수 할머니가 던지는 메시지를 수용하는 데에 철저히 실패했다는 것”이라며 거듭 지적했다.

진 교수는 끝으로 ”아마 상황이 적당히 수습되고, 시간이 흘러 다들 이 사건을 잊어버릴 때가 되면, 문제는 저절로 해결될 거라고 믿을 것이고, 그걸 희망할 거다. 그리고 거기서 사라지는 것은 할머니의 목소리”라고 강조하면서 ”사실 할머니가 우리 사회에 아주 어려운 `과제`를 던진 건데, 거기엔 아무도 관심 없어 보인다”고 우려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