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7월 08일 17시 45분 KST

슬리퍼 신고 발가락 사이에 카메라 숨겨 불법촬영 시도한 40대 남성의 최후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에게 체포됐다.

DigiClicks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 

슬리퍼를 신고 발가락 사이에 카메라를 숨겨 불법촬영을 시도한 40대 남성 A씨가 경찰에 넘겨졌다.

경기 분당경찰서는 A씨를 성폭력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 중이라고 8일 밝혔다.

A씨는 지난 2일 오후 6시 15분쯤 분당구의 한 생활용품점에서 고등학생 B양의 치마 속을 불법촬영하려 한 혐의를 받는다.

A씨의 현장 체포에는 시민들의 역할이 컸다. 당시 A씨는 B양의 치마 아래로 발을 내밀고 있었는데, 그 모습을 수상히 여긴 한 남성에게 덜미를 잡혔다.

남성은 A씨가 숨긴 카메라를 발견한 뒤 달아나려던 그를 붙잡았다. 이 남성을 비롯해 주변에 있던 다른 시민들도 도망치려는 A씨를 막기 위해 매장입구 앞 등을 막아선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A씨는 현장에 출동한 경찰에게 체포됐다. 경찰 관계자는 “A 씨는 경찰에서 혐의를 인정했다”며 ”시민들의 도움으로 A 씨의 범행을 막을 수 있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