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0월 12일 13시 16분 KST

공적 마스크 공급 종료 후, 공급 업체에 마스크 재고 4300만장이 쌓여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업체는 처리 못 한 마스크 재고를 수개월째 창고에 보관하고 있다.

뉴스1
 '공적 마스크' 제도가 폐지되고, 7월 12일부터 편의점,약국,마트 온라인몰 등 다양한 판매처에서 날짜와 개수 관계 없이 자유롭게 마스크를 구입할 수 있다.

공적 마스크 약국 유통을 맡았던 도매업체들이 지난 7월 공적 마스크 제도 종료 이후 처리하지 못한 마스크 재고가 4300만장에 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대한약사회는 12일 지오영 컨소시엄과 백제약품 등 공적 마스크를 공급해온 업체가 물류창고에 쌓인 재고로 인해 경영난을 호소했다며 도움을 요청해왔다고 밝혔다.

약사회로 공문을 보낸 이 두 업체는 공적 마스크 재고 물량이 4천260만장에 육박한다고 전했다. 업체별로 지오영 3천300만장(약 310억원어치), 백제 960만장(약 90억원어치)이다.

이들은 정부의 ‘마스크 긴급수급 조정조치’ 시행에 따라 지난 2월 말 공적 마스크 유통처로 지정된 후, 7월 11일 공적 마스크 제도 종료일까지 전국 약국에 공적 마스크를 공급해 왔다.

약사회에 따르면 공적 마스크 종료와 마스크 공급량 확대로 저가의 보건용 마스크가 유통되면서, 두 업체는 처리하지 못한 마스크 재고를 수개월째 창고에 보관하며, 보관 비용 누적 등 어려움을 겪고 있다.

이에 약사회는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등 관련 정부 부처에 교육부, 국방부, 지방자치단체 등을 통한 재고분 구매를 독려할 방침이다.

특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유행에 대비한 정부 비축분 확대, 해외 인도적 지원과 수출 물량 확대 등 신속한 해결방안을 마련해 줄 것을 건의한다.

공적마스크를 유통한 도매업계 관계자는 “공적마스크 유통이라는 막중한 의무를 수행하기 위해 의약품 유통보다 우선순위로 배송해 왔는데, 이제 와서 정부가 재고 처리에 나 몰라라 한다면 앞으로 국가적인 위기가 발생할 때 누가 정부 말을 믿고 따르겠냐”고 전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