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2년 03월 11일 11시 39분 KST

"진화율 75% → 80%" 경북 울진·강원 삼척의 초대형 산불이 8일째 이어지고 있다

'축구장 2만8200여개' 면적이 산불 피해를 입었다.

경북소방본부 제공
11일 오전 경북 울진군 북면 응봉산 일대에 연기가 심하게 피어오르고 있다.

경북 울진·강원 삼척 산불이 8일째 이어지고 있는 가운데 소강상태이던 진화율이 75%에서 80%로 늘었다. 산불영향구역은 2만ha를 넘어섰다.

최병암 산림청장은 11일 오전 울진 현장 브리핑에서 “소광리 금강송 군락지 보호구역은 방어에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 전체 불길 길이 당초 60km 정도에서 68km로 늘어났고, 이 가운데 응봉산 구역 쪽 7.8km 불길이 남아 진화 진도율은 약 80% 정도”라고 말했다.

지난밤 소광리 금강송 군락지 보호구역 1.4km 앞까지 불길이 번졌으나 산림당국은 진화대원, 해병대원 등 662명을 투입해 방어했다. 최 청장은 “밤 사이 산불 상황이 굉장히 급박했다. 진화대원들이 악전고투해 방어했다”며 “일출과 동시에 헬기를 집중 투입해 오전 8시 주요 불길을 잡았고, 현재는 잔불 정리 중”이라고 말했다.

당국은 금강송 군락지가 있는 소광리 쪽에 집중했던 헬기 자원을 이날 오후부터는 응봉산 쪽으로 집중할 계획이다. 주불진화 작전을 본격적으로 전개하기 위해서다. 최 청장은 “소광리 쪽 불길이 어느 정도 정리돼 이곳에 투입했던 헬기는 나머지 잔불을 정리하고, 오후에는 응봉산 본진을 공략하는 공격적인 진화 작업을 할 예정”이라며 “이미 국방부 헬기 등 많은 헬기가 응봉산 구역에서 작업하고 있다”고 말했다.

11일 오전 9시 기준 산불영향구역은 2만158ha(울진 1만8598ha·삼척 1560ha)로, 축구장 2만8200여개에 이르는 넓이다. 지난 10일 오후 5시에 견줘 165㏊ 늘었다. 울진군에서는 235명이 대피한 상태다. 울진국민체육센터에 있던 이재민들은 지난 10일 덕구온천리조트, 마을회관, 친인척 집 등으로 모두 옮겼다. 집과 창고 등 시설물 729개가 피해를 보았다.

울진국민체육센터에서 덕구온천리조트로 이동하기 전 코로나19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나타난 이재민 7명은 구수곡휴양림으로 격리했다.

김규현 기자 gyuhyun@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