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8년 06월 20일 18시 05분 KST

“아파트 12층서 아내 추락했다”고 신고한 30대 남편이 잠적했다

20대 아내는 생명이 위독한 상태다.

뉴스1

아파트 12층에서 아내가 추락했다고 신고한 30대 남편이 잠적해 경찰이 수사에 나섰다.

20일 전북 정읍경찰서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께 정읍시 연지동 한 아파트 12층에서 A씨(26·여)가 추락했다.

신고는 A씨의 남편 B씨(34)가 직접 119에 한 것으로 확인됐다.

A씨는 온몸에 골절상 등을 입어 병원으로 옮겨졌으나 생명이 위독한 상태다.

소방당국의 공조요청을 받은 경찰은 B씨와 수차례 연락을 시도했지만 B씨는 잠적한 뒤였다.

이를 수상히 여긴 경찰은 B씨 휴대전화 위치추적에 나서 B씨가 김제로 향한 것을 알아냈다. 

계속된 경찰의 통화시도 끝에 전화를 받은 B씨는 “교통사고로 죽으려고 했는데 잘 안 됐다”고 말한 뒤 연락을 끊었다. 

추적에 나선 경찰은 이날 오전 6시께 김제 금산사 인근 도로에서 차량을 찾았지만 B씨는 발견하지 못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B씨는 휴대전화를 꺼둔 채 잠적한 상태”라며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남편의 행방을 찾는데 수사력을 집중하고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