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3월 07일 10시 56분 KST

WHO가 "코로나19는 공동의 적"이라며 한국과 일본의 자제를 촉구했다

한국 정부는 일본의 입국제한 조치에 대응하는 '상응조치'를 발표했다.

FABRICE COFFRINI via Getty Images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관련 일일 브리핑을 하고 있다. 제네바, 스위스. 2020년 3월6일.

세계보건기구(WHO)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사무총장이 입국제한 조치를 주고 받은 한국과 일본에 대해 우려를 표했다.

게브레예수스 총장은 6일(현지시각) 일일 브리핑에서 관련 질문을 받고는 ”세계화된 시대에서 (국가들이) 힘을 모으는 것만이 유일한 선택지”라며 ”코로나19는 공동의 적”이라고 말했다.

그는 ”이 바이러스를 퇴치할 수 있는 유일한 길은 우리가 단합할 때일 뿐”이라며 “WHO는 그와 같은 메시지를 줄곧 강조해왔다”고 덧붙였다.

브리핑에 동석한 마이클 라이언 WHO 이사(긴급대응팀장)는 보다 직접적인 어조로 우려를 표했다. 

FABRICE COFFRINI via Getty Images
WHO는 한국과 일본이 서로 입국제한 조치를 주고 받은 것에 대해 우려를 표하며 자제를 촉구했다. 

 

그는 ”안타깝게도 때로는 국가들이 보복성 여행제한 조치들을 주고 받아왔던 오랜 역사가 있다”며 ”우리는 여행제한 문제에 대해 (바람직하지 않다는) 분명한 입장을 취해왔다”고 운을 뗐다.

이어 그는 한국과 일본이 ”공중보건(방역) 조치를 확대하고 생명을 구하면서 이 전염병에 잘 대응해왔다”면서도 ”여행제한을 둘러싼 불필요한 정치적 승강이를 벌일 게 아니라 거기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또한 이러한 유형의 제한 조치들이 (상황 개선에) 도움이 되지 않는다는 것을 이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한국 정부는 일본 정부의 한국발 입국자 입국 제한 조치에 대해 곧바로 비자 면제 등의 ‘상응 조치’를 6일 발표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