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4월 07일 11시 44분 KST

WHO 사무총장이 "한국은 코로나19 대응 챔피언"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을 칭찬했다

문재인 대통령의 리더십과 개방성을 언급하기도 했다.

ASSOCIATED PRESS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

테드로스 아드하놈 게브레예수스 세계보건기구(WHO) 사무총장이 한국을 ‘코로나19 대응 챔피언’이라고 칭찬했다.

테드로스 사무총장은 7일  트위터에 ”문재인 대통령과의 통화는 매우 좋았다. 그의 리더십과 코로나19 통제 조치, 역학 및 임상 데이터를 공유하는 개방성에 감사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문 대통령의 트위터 계정을 태그하기도 했다.

이어 그는 ”한국은 코로나19의 세계적 대유행(팬데믹) 관련 대응 및 통제의 포괄적 접근에 있어 챔피언”이라고 극찬했다.

사무총장은 또 ”우리는 아프리카의 코로나19 확산에 대한 우려를 나눴다”면서 ”향후 G20에서 보건체계가 취약한 국가들을 위한 지원 방안을 논의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앞서 테드로스 사무총장은 6일 문 대통령과의 전화 통화에서 코로나19 관련 세계보건총회의 아시아 대표 기조발언 요청을 하기도 했다.

그는 한국의 코로나19 사태가 호전되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적극적인 검사와 진단, 확진자 동선 추적 등 한국의 포괄적 전략이 주효했다”고 평가했다.

이어 문 대통령에게 ”전 세계 정상들에게도 한국의 이러한 포괄적 접근 방식이 공유될 수 있도록 독려해 주시면 좋겠다”며 ”대통령께서 직접 목소리를 내시는 것이 중요하며, 그럴 경우 각국이 적극적으로 경험을 공유할 것”이라고 기조연설을 부탁했다.

세계보건총회(World Health Assembly, WHA)는 194개 회원국 보건 장관들이 참여하는 회의로, 세계보건기구의 최고 의결기관이다. 보통은 WHO 본부가 있는 스위스 제네바에서 매년 개최되지만 올해 회의는 화상으로 대체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