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18년 03월 10일 11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3월 10일 11시 54분 KST

백악관은 북한에 구체적인 행동을 요구했다

한국 특사단이 전한 북한의 메시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Leah Millis / Reuters

트럼프 대통령의 북미 정상회담 수용 이후 백악관이 북한에 구체적인 행동을 요구하고 나섰다

세라 샌더스 백악관 대변인은 9일(현지시간) 북미 정상회담 수락은 여전히 유효하다고 재확인하면서도 ”대통령은 북한에 의한 구체적인 조치와 구체적인 행동을 보지 않고는 그러한 만남을 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샌더스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대통령은 실제로 (북한으로부터) 뭔가를 얻을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샌더스 대변인은 또 ”우리는 북한의 말과 수사에 일치하는 구체적인 행동을 볼 때까지 이 만남을 하지 않을 것”이라며 ”우리는 구체적이고 검증할 수 있는 행동을 봐야 한다”고 말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우리가 아는 것은 최대의 압박 작전이 분명히 효과를 거두고 있다는 점이다. 우리는 이 작전이 북한에 엄청난 압력을 가하고 있음을 안다”며 우리는 물러서거나 그 작전에 어떤 변화도 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샌더스 대변인은 한국의 대북특사단이 미국 측에 전한 북한의 의중에 대해서는 ”한국 대표단의 메시지는 그들(북한)이 비핵화를 할 것이라는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