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2월 25일 16시 35분 KST

중국 웨이하이시가 한국발 제주항공 탑승객 전원을 격리 조치했다

중국이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격리에 나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중국 산둥성 웨이하이 당국이 현지 다수이보 공항에 도착한 한국발 제주항공 여객기 탑승자 전원을 격리 조치했다. 중국이 한국발 입국자에 대한 격리에 나선 건 이번이 처음이다.

25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웨이하이 항공 당국은 이날 오전 10시 50분(현지시각) 도착한 인천발 제주항공 7C8501편 승객 167명을 전원 격리 조치했다. 이 중 한국인은 19명이었고 중국인 144명, 기타 국적자가 4명이었다.

NICOLAS ASFOURI via Getty Images
베이징 다싱 공항 직원이 열카메라를 확인하고 있다. 2020. 2. 14.

공항 당국은 승객 전원에게 검역 절차를 시행했고, 지정된 호텔에 14일간 격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비용은 전부 웨이하이시가 부담한다. 웨이하이시 관계자는 ”이번 조치는 한국인에 대한 것이 아니라 모든 탑승객을 대상으로 한 것”이라고 전했다.

웨이하이시는 12일 연속 코로나19 확진자가 나오지 않은 상태로, 신규 확진자가 이틀만 더 발생하지 않을 경우 ‘코로나19 청정지역’ 선포해 정상적인 경제 활동이 가능하다. 이 때문에 시 정부가 지역 경제를 위해 이런 조처를 내렸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한편 한겨레에 따르면 현지 한국 공관 측은 ‘2~3일 경과 관찰 후 자가 격리’ 등으로 절차 축소를 요청한 상태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