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09일 17시 29분 KST

'후원금 사용처 논란' 정의기억연대가 수요시위를 예정대로 개최할 전망이다

이용수 할머니는 앞서 불참 의사를 밝힌 바 있다.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인 이용수 할머니가 후원금 사용처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면서 정의기억연대(정의연)과 이 할머니 측의 주장이 진실공방으로 치닫는 가운데 다음 주 수요집회는 예정대로 열릴 것으로 보인다.

뉴스1
수요시위

9일 정신대할머니와함께하는시민모임과 정의연 등에 따르면 오는 13일 1439차를 맞는 정기 수요시위는 옛 주한일본대사관 앞에서 예정대로 열릴 예정이다.

정의연은 종로경찰서에 집회 신고까지 해 놓은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이 할머니와 정의연 측 갈등이 계속되는 상황에서 이 할머니는 지난 7일 밝힌 대로 집회에 참석하지 않을 것이란 관측이 높다.

이 할머니는 현재 대구에 있는 것으로 알려졌으나 연락이 닿지 않고 있다.

28년째 이어지고 있는 수요집회를 주도해 온 정의연과 이 할머니 측은 최근 후원금 용처를 놓고 상반된 주장을 펴는 등 갈등이 표출되고 있다.

이 할머니는 지난 7일 대구의 한 카페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1992년부터 수요집회에 가면 초등학생, 중학생들이 부모님에게 받은 용돈을 모아서 후원금으로 줬는데 마음이 너무 아팠다”라며 ”이걸 할머니들한테 쓴 적이 없다”라고 주장했다.

또 “2015년 한일협정 당시 10억엔이 일본에서 들어오는데 대표만 알고 있었다. 피해자들은 그 사실을 알지 못했다”라고 덧붙였다.

이번 21대 총선에서 더불어시민당 비례대표로 당선된 윤미향 전 정의연 이사장에 대해서는 ”국회의원을 하면 안 된다”라며 ”이 문제를 해결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이 할머니는 또 ”수요집회를 없애야 한다. 하나도 도움이 안 된다”러고 주장했다.

정의연과 윤 당선인 측은 이 할머니의 주장이 사실과 다르다는 입장이다. 논란이 일자 정의연은 지난 8일 관련 영수증까지 공개하며 대응에 나섰다.

뉴스1
정의연

이 단체는 입장문을 통해 ”시민들의 후원금은 피해 할머니 지원, 수요시위를 비롯해 일본 정부에 범죄사실 인정과 법적 배상을 요구하기 위한 활동에 사용하고 있다”라며 ”모금 사용 내역은 정기 회계감사를 통해 검증받고 공시 절차를 통해 공개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윤 당선인도 ”정의연은 1992년부터 할머니들께 드린 지원금 등의 영수증을 할머니들 지장이 찍힌 채로 보관하고 있다”라며 ”보관할 당시에는 할머니들의 기억 확인용으로 보관했지만, 어느새 그 기록들은 사료가 돼 있다”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