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8월 13일 18시 30분 KST

상사와 성관계 후 입사? 기안84가 '복학왕' 여성혐오 논란에 입장을 밝혔다 (전문)

젊은 여성 캐릭터와 40대 남성 팀장의 성관계를 암시한 대목이 문제가 됐다.

뉴스1
기안84

 

여성혐오 논란에 휩싸인 웹툰작가 기안84가 ”작품에서 부적절한 묘사로 다시금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하다”고 13일 사과했다. 그는 앞서 공개된 웹툰 ‘복학왕’ 304화에서 여성이 성 상납을 통해 취직하는 뉘앙스를 풍기는 에피소드를 선보여 논란이 된 바 있다.

논란이 이어지자 기안84는 문제가 된 회차 말미에 장문의 사과문을 올리고 이같이 말했다.

기안84는 ”지난 회차에서 일자리를 구하기 힘든 봉지은이 귀여움으로 승부를 본다는 설정을 추가하면서 이런 사회를 개그스럽게 풍자할 수 있는 장면을 고민하다 귀여운 수달로 그려보게 됐다”면서 ”이 장면에 대해 깊이 고민하지 못했던 것 같다”고 해명했다.

독자들의 피드백을 토대로 문제가 된 장면 일부를 수정했다는 이야기도 했다. 그러면서 기안84는 ”더 많이 고민하고 원고작업을 했어야 했는데 불쾌감을 드려 독자 여러분들께 진심으로 사과드린다”며 ”많은 분들이 관심 가져주시는 만큼 원고 내 크고 작은 표현에 더욱 주의하도록 하겠다”고 사과했다.

문제가 된 장면은 지난 11일 공개된 ‘복학왕’ 304회에 나온다. 해당 회차를 보면, 스펙이 부족한 인턴 봉지은이 자신의 배에 큰 조개를 얹고 깨부순 뒤 회사 정직원으로 입사한다. 회차 말미에선 다른 캐릭터가 40대 남성 팀장을 향해 ”(봉지은과) 잤냐?”고 묻는 등 여성 주인공이 성 상납을 통해 취직한 것으로 추정되는 대목이 포함돼 논란이 일었다.

논란이 일자, 기안84는 문제가 된 장면을 일부 수정했다. 네이버 웹툰 측도 ”작품의 영향력이 계속해서 커가고 있는 만큼, 앞으로 다양한 사안들에 대해 작가들에게 환기하고, 작품에 대해서도 계속 긴밀하게 소통하겠다”고 밝혔다.

그럼에도 논란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 기안84가 출연 중인 MBC ‘나 혼자 산다’에선 그의 하차 요구가 쇄도하고 있고, 그의 웹툰인 ‘복학왕’ 연재 중지를 요구한다는 청와대 청원글까지 올라온 상황이다. 

논란이 커지자 그는 장문의 사과문을 올리며 문제가 된 장면을 해명했다. 

 

 

‘복학왕’ 관련 기안84 사과문 전문

안녕하세요. 기안84입니다.

작품에서의 부적절한 묘사로 다시금 심려를 끼쳐드려 정말 죄송합니다.

지난 회차에서 일자리를 구하기 힘든 봉지은이 귀여움으로 승부를 본다는 설정을 추가하면서, 이런 사회를 개그스럽게 풍자할 수 있는 장면을 고민하다가 귀여운 수달로 그려보게 됐습니다.

특히 수달이 조개를 깨서 먹을 것을 얻는 모습을 식당 의자를 제끼고 봉지은이 물에 떠 있는 수달을 겹쳐지게 표현해보고자 했는데 이 장면에 대해 깊게 고민하지 못했던 것 같습니다.

또 캐릭터가 귀여움이나 상사와 연애해서 취직한다는 내용도 독자분들의 지적을 살펴보고 대사와 그림도 추가 수정했습니다.

더 많이 고민하고 원고 작업을 했어야 했는데 불쾌감을 드려 독자 여러분들에게 진심으로 사과드립니다. 많은 분들이 관심 가져주시는 만큼, 원고 내 크고 작은 표현에 더욱 주의하도록 하겠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