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8월 13일 09시 43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8월 13일 17시 03분 KST

기안84가 웹툰 '복학왕'에서 여성 주인공이 성상납으로 취직한다는 에피소드를 그려 논란이다

기안84의 여성혐오 논란은 한두 번이 아니다.

뉴스1
웹툰 작가 기안84
네이버 웹툰
여성 인턴사원 '봉지은'이 회식 때 배 위에 조개를 올려 깨뜨린 뒤 대기업 정직원이 된다. 조개를 깨는 데 사용된 기다란 물체는 남성의 성기를, 봉지은의 행위는 상사와 성관계를 떠올린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실제로 웹툰에서 봉지은은 입사 후 회식자리에 있던 40대 팀장과 연인이 된다. 
NFL Live on Yahoo Sports
여성 인턴사원 '봉지은'이 회식 때 배 위에 조개를 올려 깨뜨린 뒤 대기업 정직원이 된다. 조개를 깨는 데 사용된 기다란 물체는 남성의 성기를, 봉지은의 행위는 상사와 성관계를 떠올린다는 지적이 잇따랐다. 실제로 웹툰에서 봉지은은 입사 후 회식자리에 있던 40대 팀장과 연인이 된다. 

웹툰 작가 기안84의 웹툰을 두고 또 여성혐오 논란이 인다. 이번엔 여성 주인공이 성상납을 통해 취직한다는 에피소드를 그려 뭇매를 맞고 있다.

기안84가 연재 중인 네이버 웹툰 ‘복학왕’ 304회에는 회식 자리에서 인턴 사원인 여자 주인공 봉지은이 ”열심히 한다고 되는 게 아니다. 학벌, 스펙, 노력 그런 레벨의 것이 아닌”이라는 대사와 함께 비장한 표정을 지으며 큰 조개를 배에 얹고 깨부수는 장면이 등장했다.

이 자리에 있던 40대 남자 팀장은 감탄하며 봉지은을 입사시킨다. 해당 회차 말미에 봉지은과 40대 팀장은 사귀게 되며, 이 사실은 다른 캐릭터가 팀장을 향해 ”(봉지은과) 잤냐?”고 묻는 등의 가벼운 투로 묘사된다.

독자들은 기안84가 웹툰을 통해 봉지은이 팀장과 성관계를 했기 때문에 인턴 신분에서 정규직으로 채용된 것처럼 그렸다며 반발하고 있다. 특히 여성의 성기를 속되게 이르는 표현이기도 한 조개를 이용해 노골적으로 봉지은과 40대 팀장의 성관계를 암시한 대목이 문제가 됐다.

불똥은 기안84가 출연 중인 MBC ‘나 혼자 산다’에까지 번졌다. 현재 시청자 게시판에는 기안84 하차 요구가 쇄도하고 있는 상황이다.

급기야는 청와대 국민청원 홈페이지에도 ‘*** 웹툰 연재 중지를 요구합니다’라는 제목의 청원이 올라왔다. 청원인은 ”주인공 여자가 본인보다 나이가 20살이나 많은 대기업 팀장과 성관계를 하여 대기업에 입사를 한다는 말도 안 되는 내용을 희화화하며 그린 장면을 보게 됐다”며 ”여자는 성관계를 하여 취업을 한다는 내용이 사회를 풍자하는 것이라는 댓글이 수두룩하다”고 꼬집었다. 이 청원은 올라온 지 하루도 채 되지 않은 13일 오전 현재 4만7000여 명의 동의를 얻었다.

기안84의 여성혐오 논란이 처음은 아니다. ‘복학왕’의 앞선 회차에서는 1988년생인 여성 캐릭터를 두고 ”결국 나이는 이기지 못했다”, ”아무리 화장을 해도, 좋은 것을 발라도 나이를 숨길 수 없다”, ”누나는 늙어서 맛없어”라는 표현을 썼다.

주인공 우기명이 막노동을 해서 번 돈으로 ‘여대생 BAR’라고 적힌 유흥업소를 드나드는 광경도 나온다. 심지어는 이곳의 종업원으로 봉지은을 만나 ”일 잘 구했다”며 만세를 하기도 한다. 여기서 더 나아가 우기명은 봉지은이 소주에 얼음을 넣으려 하자 ”룸빵녀 다 됐구만”이라고 조롱한다.

또 우기명은 여자 고등학생에게 ”혹시 저것이 말로만 듣던 룸나무(룸살롱+꿈나무의 합성어로 미성년자 여성을 성적으로 희화화하는 말)인가”라고 뇌까리는 등 기안84의 웹툰에는 크고 작은 여성혐오 표현들이 난무해 왔다.

네이버 웹툰 측은 ‘복학왕’ 작가의 말 코너를 통해 “작품으로 인해 심려를 끼쳐드려 대단히 죄송하다. 현재 작가님(기안84)이 수정해주신 원고로 수정 반영 되었다. 향후 작품에서 다뤄지는 다양한 사안들에 대해 작가님과 함께 더욱 주의하도록 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수정된 내용을 보면 봉지은이 깬 조개가 게로 바뀌었을 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