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1월 15일 11시 37분 KST

주꾸미 조업을 하던 어선이 전복돼 1명 숨지고 3명 실종됐다

아직 3명의 실종자를 찾지 못한 상태다.

bong hyunjung via Getty Images
자료 사진 

서해 북단 소연평도 해상에서 14일 소형 어선이 전복되면서 선원 1명이 숨지고 3명이 실종됐다. 해경은 수색 작업을 벌이고 있다.

인천해양경찰서는 14일 오후 6시7분께 인천 옹진군 소연평도 남서방 약 23해리(43㎞) 해상에서 어선 ㄱ(12톤, 승선원 5명)호가 전복돼 구조를 진행하고 있다고 15일 밝혔다. ㄱ호에 타고 있던 선장 등 선원 4명이 실종됐다. 나머지 선원 한명은 인근에 있던 선박에 구조됐다. 해경은 14일 밤 8시51분께 실종된 1명을 발견해 병원으로 옮겼으나 구조 3시간 만에 숨졌다. 

인천해양경찰서 제공
해양경찰이 지난 14일 밤 서해 북단 소연평도 인근에서 조명탄을 투하해 전복 어선 선원 실종자 수색작업을 벌이고 있다. 
인천해양경찰서 제공

실종된 선원은 모두 50∼60대 남성들로 사고 당시 갑판에서 주꾸미 조업을 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ㄱ호는 조업 중 그물이 정상적으로 올라오지 않자 인근 선박에 도움을 요청했던 것으로 전해졌다. 해경은 사고 당시 다른 어선이 밧줄로 ㄱ호를 연결한 뒤 끌어당기는 과정에서 ㄱ호가 균형을 잃고 전복된 것으로 보고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해경 관계자는 “인근 해역 수색작업과 함께 조류 상황을 고려해 선박 내부도 추가로 수색할 예정”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