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3월 19일 11시 18분 KST

태풍급 강풍이 예보된 가운데 수락산에서 산불이 발생했다

1500여명의 인력과 총 55대의 장비가 투입됐다.

19일 새벽, 태풍이 북상한 수준의 강풍이 전국을 강타한다는 예보가 나온 가운데 서울 노원구 수락산에서 산불이 발생했다. 불은 오전 8시 무렵 완전 진압됐으나, 소방당국은 만일의 상황에 대비하고 있는 상태다. 

이날 새벽 3시 27분 무력 수락산 귀임봉 8부 능선 정상 인근에서 산불이 발생했다. 불은 7부 능선 방향으로 번졌다.

뉴스1
수락산 화재 자료사진.

소방당국은 전날 예보된 강풍으로 인해 불이 번질 것을 우려해 관할 소방서 인력 전체가 출동하는 ‘대응 1단계’를 발령했고, 소방관과 경찰, 구청 및 산림청 직원 등 1500여명의 인력과 소방차와 헬기 등 장비 총 55대를 투입해 진화 작업을 벌였다.

큰불은 오전 5시 30분경 잡혔으며, 다행히 대피하거나 다친 사람은 없었다. 오전 6시 30분 기준 수락산 삼림의 660㎡가 소실됐다. 불은 오전 8시 19분 완전히 진화됐으며, ‘대응 1단계’도 오전 8시 28분 해제됐다.

뉴스1
소방당국이 수락산 인근에 대응인력을 현장에 대기시켜 두고 있다. 2020. 3. 19.

전날 기상청은 19일부터 20일까지 전국적으로 시속 90km(초속 25m) 이상의 강한 바람이 불 것이라고 예보했다. 일반적인 태풍이 초속 17m 이상이라는 점을 고려하면 태풍 수준의 강풍이라는 뜻이다.

기상청은 산불 등 화재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유의해달라고 당부한 바 있다. 소방당국은 만일의 경우를 대비해 대응인력을 현장에 대기시켜 두고 있는 상태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