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8월 18일 18시 02분 KST

전국을 덮친 폭염이 19일과 20일에도 계속된다 (일기예보)

역대 최고의 폭염이 닥쳤던 2018년의 기압 배치와 유사하다.

뉴스1
전국 대부분 지역에 폭염특보가 발효된 18일 경북 칠곡군 지천면 칠곡승마장에서 김만준 대표가 훈련을 마친 말에게 물을 뿌려주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18일 경북 경산의 낮 최고기온이 36.2도를 기록하는 등 전국에서 기승을 부린 폭염이 19∼20일에도 계속될 전망이다.

기상청은 이날 “북태평양고기압과 티베트고기압의 중심이 우리나라를 동시에 뒤덮어 연일 폭염과 열대야가 계속되고 있다”며 “19일에도 낮 기온이 33도 이상 오르면서 매우 덥고 습도가 높아 체감온도는 35도 안팎으로 더욱 높겠다”고 예보했다.

북태평양고기압과 티베트고기압이 동시에 우리나라를 뒤덮는 기압 배치는 2018년 8월 역대 최고의 폭염이 닥쳤을 때와 유사하다.

한국기상학회 via 한겨레
2018년 폭염이 기승을 부릴 때 북태평양고기압(노란색)의 중심이 한반도 중심에 있는 상태에 티베트고기압(보라색 선)도 우리나라를 덮었다.

이날 오후 4시 현재 경북 경산의 최고기온은 36.2도를 기록했다. 부산 금정구 36.1도, 경북 양산 36.0도, 대구 35.9도, 강원 고성 35.9도, 전남 광양 35.8도, 서울 강북 34.0도 등 전국이 폭염권에 들었다.

기상청은 19일과 20일에도 낮 최고기온이 서울은 34도, 대구는 38도까지 오를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다만 20일 동해안 지역은 바다 쪽에서 동풍이 불면서 낮 기온이 30도 이하로 떨어질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

광주북구 제공
폭염특보가 발표된 18일 광주 북구 운암동 한 도로에서 구청 안전총괄과 관계자들이 살수차를 이용해 도로의 열을 식히고 있다.

기상청은 21일 이후에는 북태평양고기압이 수축해 중심이 동쪽으로 이동하고, 티베트고기압도 약화해 폭염이 차츰 누그러질 것으로 보고 있다. 하지만 24~25일 북한에서 남하하는 기압골 영향으로 서울·경기와 강원 영서지방에 비가 올 뿐 다른 지역에는 당분간 비소식이 없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