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중화장실에서 대소변을 볼 때도 코로나19 예방을 위해 마스크를 착용해야 할까? (전문가 조언)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공중화장실 내에서 마스크 착용이 의무화돼야 한다"

현재 대부분의 장소에서 마스크 착용은 필수이다. 하지만 공중화장실에서는 어떤가? 혹시라도 공중화장실에서 마스크를 착용하지 않고 있다면 당장 착용하는 것이 좋다.

중국 양저우 대학의 한 연구진은 공중화장실에서 물을 내릴 때 잠재적으로 흡입 가능한 바이러스가 가득한 에어로졸의 구름이 생성된다고 밝혔다. 소변을 보고 물을 내릴 때 이런 위험에 노출될 확률이 증가한다.

연구는 코로나19가 음식물이 소화된 후 장에서 배출되는 노폐물 및 배설물을 통해서도 감염될 수 있다고 밝혔다. 공중화장실에서 물을 내릴 때 세균이 공중으로 펴질 수 있다는 사실은 코로나19 바이러스가 퍼질 수 있고 감염의 위험이 있다는 것을 나타낸다. 좌변기가 없거나 변기 커버가 없는 곳이 더 위험하다.

그렇다면 안전하게 지낼 수 있는 해결책은 무엇일까? 연구를 발표한 샹동 리우 박사는 ”전염병 발생 시 공중화장실 내에서 마스크를 착용이 의무화돼야 하며,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공중화장실 위생 및 환경 개선이 시급하다”고 말했다.

변기에서 물을 내릴 때 일어나는 현상

6월 발표한 연구 결과에서 양저우대 연구진은 컴퓨터 모델링으로 ”변기에서 물을 내릴 때의 모습을 재현했다. 입자가 큰 회오리 또는 대량의 난기류를 일으키며 시작점에서 0.9m 정도 높이까지 튀어 올랐다. 즉 화장실에서 물을 내리면 입자가 그대로 튀어, 나도 모르게 흡입되거나 몸에 묻을 수 있다”고 말했다.

연구의 공동 저자인 지샹-왕은 ”가족 공용 화장실 또는 공중화장실 등, 화장실을 자주 이용하거나 바쁜 시간대일수록 ‘입자’가 튀는 속도도 빨라진다”고 말했다.

이 연구 자체에서 이런 방식이 정확히 어떻게 코로나19를 확산할 수 있는지 밝히지는 않았다. 가장 흔한 코로나19 전염의 형태는 여전히 기침과 재채기 등 비말로 인한 전파로 알려져 있다.

액체의 물리학’ 저널에 발표된 한 연구는 소변기 물을 내릴 때 에어로졸 입자가 널리 확산하는 현상을 발견했다. 연구자들은 이 입자들을 시뮬레이션하고 추적한 결과, 약 57%의 미세 입자가 소변에서 튀어 공중으로 퍼진다는 사실을 발견했다.

컴퓨터 모델링으로 시뮬레이션 진행한 결과, 남성이 공중화장실에서 소변기를 사용할 때, 작은 입자들이 남성의 허벅지에 도달하는 데 약 5.5초가 걸렸다. 물을 내렸을 때 입자들은 약 35초 후 남성의 허벅지보다 높게 튀어 올랐다.

”소변 속 입자들은 더 격렬하고 빠르게 위로 튀어 오르는 경향을 보였다”고 리우는 말했다. ”오히려 물을 내릴 때 발생하는 입자보다 소변 볼 때 입자가 튀어 오르는 속도가 훨씬 빨랐다”

공중화장실
공중화장실

사람들이 실제로 공중화장실에서 코로나19에 감염되는지는 아직 지켜봐야 한다. 레스터 대학의 호흡기 과학 명예 부교수 줄리안 탕 박사는 ”건강한 사람의 소변은 사실 생각보다 깨끗하다. 사스바이러스는 대체로 소변에서 검출되지 않는다. 소변 자체로 큰 문제는 걱정하지 않아도 된다”고 말했다.

″단 조금의 가능성도 열어두고 경계할 필요가 있다”면서 “2003년 홍콩에서 하수관 누수로 인해 대규모 지역사회 사스 바이러스 발병이 일어난 사례가 있다”고 덧붙였다.

대소변을 볼 때도 마스크를 착용해야 할까?

화장실에서 대소변을 볼 때도 마스크를 착용해야 할까? ”당연하다”라고 브리스톨 대학의 브리스톨 에어로졸 연구 센터의 연구원 브라이언 브즈덱 박사는 말했다. 그는 허프포스트 UK에게 ”변기의 물을 내릴 때 발생하는 에어로졸과 미세입자에 대한 노출을 줄이는 데 마스크가 도움이 된다”라고 말했다. ”화장실 사용 후에는 항상 손을 씻는 것을 잊지 말자!”라고 강조했다.

″공중화장실에 머무르는 시간이 적을수록 잠재적 노출도 낮아진다. 가능하면 화장실에서 짧게 머무르는 게 좋다”

또한 함께 공중화장실을 사용하는 사람이 코로나19에 감염됐을 가능성도 있어 항상 조심해야 한다.

*허프포스트 영국판 기사를 번역, 편집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