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건을 한 번 쓰고 무조건 바로 세탁할 필요는 없지만 적어도 일주일에 한 번은 꼭 빨아야 한다 (물 온도 등 세탁 팁)

함께 사는 사람이라도 수건을 공유해서는 안 된다
자료사진
Five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

꼭 수건을 한 번 쓰고 바로 빨지 않아도 괜찮지만 냄새가 나면 바로 빨아야 한다

깨끗하고 뽀송뽀송한 수건을 사용하는 건 기분 좋은 일이다.

하지만 한 번 사용한 수건을 다시 사용해도 될까? 얼마나 자주 세탁해야 할까?

수건은 한 번 젖기 시작하면 오염 및 세균이 번식하기 시작한다. CNN이 자문을 구한 영국 웨스트민스터 대학의 의학 미생물학 교수 마날 모하메드는 ”수건을 적어도 일주일에 한 번은 꼭 세탁하라”고 조언했다.

그리고 꼭 수건을 한 번 쓰고 바로 빨지 않아도 괜찮다.

오히려 너무 자주 수건을 세탁하면 환경에는 좋지 않다. ”한두 번 수건을 잘 말리며 재사용하는 건 괜찮다.” 모하메드의 말이다. ”그런데 수건에서 조금이라도 이상한 냄새가 나기 시작하면 바로 빨아야 한다. 곰팡이 및 박테리아가 수건에서 번식하기 시작했다는 증후다.”

″기본적으로 수건을 재사용할수록 더러워지고 박테리아가 번식하기 쉬운 환경이 된다.”

자료사진
grapa1 / 500px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

함께 사는 사람이라도 수건을 공유해서는 안 된다

또 함께 사는 사람이 있다면 수건을 공유하지 않는 게 좋다. 개인 별 수건을 따로 사용하는 게 위생상 좋다. 모하메드는 ”수건을 만지거나 사용할 때마다 몸에 있던 각종 세균이 묻고 다른 사람에게도 전염시킬 위험이 늘어난다”고 말했다.

또 수건을 잘 세탁하는 방법도 따로 있다. 오히려 잘못된 방법으로 세탁하면 더 비위생적일 수 있다.

수건은 오염이 심한 의류나 속옷과는 별도로 세탁하는 게 위생적이다. 아무리 세탁을 한다고 해도 오염이 일어날 수 있기 때문이다. 세탁을 한 후 수건을 말리는 과정도 매우 중요하다. 젖은 수건을 제대로 끝까지 잘 말리지 않으면 오히려 세균이 번식하기 좋은 최적의 환경이 될 뿐이다.

자료사진
peng song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

무좀, 여드름, 습진 등 수건을 통해 세균에 감염될 수 있다

모하메드는 ”습한 화장실은 세균이 번식하기 좋은 환경이다. 젖은 수건이 오랫동안 잘 말려지지 않고 화장실에 있으면 바로 세균의 번식지가 된다. 대부분의 세균은 해를 끼치지 않지만 일부는 치명적인 건강상의 문제를 일으킬 수 있다. 피부에 상처가 나거나 면역력이 약해진 사람은 더욱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러한 세균 및 곰팡이는 습진, 무좀, 염증을 일으킬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포도상구균 등 건강에 큰 영향을 미칠 수 있는 세균이 번식하는 경우도 있다. 또 더러운 수건을 사용하면 여드름 등 피부 트러블이 생길 수 있다. 그런 문제를 일으키는 세균이 수건에 번식할 수 있기 때문이다. 모하메드는 ”문제 예방을 위해 다른 사람과 절대 수건을 공유하지 말라”고 덧붙였다.

자료사진
Helen Camacaro via Getty Images
자료사진

수건은 단독으로 세탁하고 부엌용과 화장실용을 구분하는 게 위생적이다

또 수건을 주로 화장실에 두기 때문에, 변기에 물을 내릴 때 세균이 수건에도 튈 수 있다. 대변과 관련된 박테리아는 식중독과 요로 감염을 일으킬 수 있다. 위생 전문가는 부엌용 수건과 화장실용 수건을 구분하고 따로 세탁할 것을 권장한다. 박테리아가 번식하는 걸 방지할 수 있는 방법이다.

2014년 연구는 부엌용 수건 25%의 수건에 대장균이 있다는 것을 발견했다. 이 수건들은 미국과 캐나다의 5개 주요 도시의 가정에서 수집된 샘플이었다.

Sergey Mironov via Getty Images

만약 수건을 다른 사람과 공유해야 한다면 매일 새로운 깨끗한 수건으로 교체하는 게 좋다. 또 수건을 세탁할 때는 단독으로 수건만 빨래하는 게 좋다. 적어도 속옷과는 별도로 세탁해야 한다.

또 수건을 빨 때는 뜨거운 물로 세탁하자. 모하메드는 ”수건을 세탁할 때는 뜨거운 물로 빨래하라”고 추천했다. ”최소 60°C의 온도가 좋다. 그리고 세탁하는 물이 뜨거울수록 좋다. 더러운 수건을 빨 때는 90°C의 물을 추천한다. 단, 수건 세탁 시 표백제 세탁 제품을 사용할 예정이라면 40°C의 물 온도가 적절하다.”

수건 세탁 및 사용 후 가장 중요한 건 수건이 잘 마르도록 하는 거다.

안정윤 에디터: jungyoon.ahn@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