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4월 21일 22시 50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4월 21일 23시 22분 KST

"지금 아버지는 네 친아버지 아니야" 전 아나운서 왕종근이 남다른 가족사를 고백했다

알고 보니 그의 삼촌이 진짜 아버지였다.

KBS2
왕종근

왕종근이 특별한 가족사를 밝혔다.

21일 방송된 KBS2 예능프로그램 ‘TV는 사랑을 싣고’에서는 아나운서 출신 왕종근이 출연해 MC 김원희, 현주엽과 함께 다양한 이야기를 나눴다.

왕종근은 ”어릴 때 아버지가 살갑진 않으셨다. 데면데면했다. 그 이유는 제 출생의 비밀이 있기 때문”이라고 입을 열었다. 이어 왕종근은 ”어릴 때 내가 굉장히 부잣집 아들이었다. 얼마나 부자였냐면 장롱과 서랍을 열면 전부 돈이었다”라며 ”돈이 꽉 차서 서랍이 안 열릴 정도”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데 내가 초등학교 1학년 때 우리 집 가사 도우미가 나한테 ‘지금 아버지 네 친아버지가 아니다‘라고 하더라. ‘삼덕동 삼촌과 숙모가 네 친부모다’라고 했다. 여기는 큰아버지 댁이라고 했다”고 덧붙였다.

왕종근은 ”그래서 갑자기 친부모님이 너무 보고 싶었다. 그 말을 듣고 친부모님 댁을 찾아갔다”라며 ”가서 ‘엄마’라고 불렀다. 그러니 엄마가 울더라. 그런데 아버지가 다시 큰집으로 보냈다”고 전했다.

왕종근은 본인이 태어 난 뒤 어머니와 왕종근이 둘 다 아팠고, 그래서 아버지가 큰 집에 자신을 맡겼다고 말을 이어갔다. 이후 건강을 되찾은 뒤 다시 데려오려고 했지만 이미 큰 아버지가 왕종근에 정이 들어 아들로 키우겠다고 했다고 해 특별한 가족사가 생긴 것이라고 전했다.

결국 왕종근은 가족회의 후 친아버지와 친어머니에게 돌아갔고 이후 아나운서로 성장하게 되었음을 알렸다.

 

이제현 프리랜서 에디터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