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11월 26일 16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11월 26일 18시 40분 KST

"시진핑 방한 하냐"는 질문에 왕이 중국 외교부장은 마스크를 가리키며 "여건이 돼야 한다"고 했다

왕이는 외교장관 회담에 교통 체증을 이유로 25분 지각하기도 했다.

뉴스1
왕이 중국 외교부장 겸 국무위원

25일 한국을 찾은 왕이 중국 국무위원 겸 외교부장이 시진핑 중국 주석의 연내 방한 가능성과 관련해 ”방문 여건이 조성되야 한다”고 밝혔다.

왕 위원은 26일 서울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한중외교장관회담을 마친 뒤 ‘시 주석의 방한 일정을 논의했는지, 연내 방한성사 가능성이 얼마인지’를 묻는 취재진에 ”양측이 외교적으로 소통하고 있고, 중요한 것은 방문 조건을 계속 만드는 것”이라며 이 같이 답했다.

이에 ‘방문 조건이 무엇이냐‘는 질문이 이어지자 왕 위원은 취재진들의 마스크를 가리키며 ”다들 마스크 쓰고 있지 않느냐”며 ”이런 것들이 영향을 미친다”고 답했다. 이어 ”코로나19을 통제하는 것이 중요하다”며 ”어디까지가 ‘완전한 통제’인지는 양측이 협의할 수있다”고 덧붙였다.

왕 위원은 ”문재인 대통령이 여러 차례 시 주석의 한국 국빈 방문을 따뜻하게 초청해주신 데 감사드린다”며 ”한국이 한중관계에 대한 높은 중시, 한중 우호를 심화시키는 데 대한 적극적인 의지를 보여줬다고 생각한다”고도 했다.

왕 위원은 ‘한국 전문가들이 왕 위원의 방한을 미중경쟁 관점에서 보고 있다’는 말에는 웃기도 했다. 그는 ”이 세계에는 미국만 있는 것이 아니다”라며 “190여 개의 국가가 있고 모두 독립자주국이다. 한국과 중국도 그렇다”라고 답했다.

한중외교장관회담은 이날 오전 10시25분부터 약 1시간30분가량 진행됐다. 당초 오전 10시에 시작될 예정이었으나, 왕 위원이 지각하면서 25분 늦게 시작해 외교 결례 논란을 빚었다. 왕 위원은 청사로 들어서면서 왜 늦었냐는 취재진의 질문에 ”트래픽(Traffic·교통)”이라고만 답했다. 외교부 관계자는 오전 9시40분쯤 중국 측이 관련해 양해를 구해왔다고 밝혔지만, 이후 강 장관에게 공식적인 사과 발언은 없었던 것으로 전해진다. 

문제는 왕 위원의 지각이 처음은 아니라는 점이다. 지난해 12월 방한했을 때도 한·중 우호 오찬 리셉션에 40분 넘게 지각한 바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