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5월 04일 17시 12분 KST

배우 왕석현이 영화 '과속스캔들' 촬영 당시 엄마 역할 박보영에게 프로포즈한 사실을 고백했다

영화 촬영 당시 왕석현의 나이는 5살이었다.

토일렛픽쳐스·디씨지플러스/뉴스1
영화 '과속스캔들'에서 박보영의 아들로 출연했던 배우 왕석현.

영화 ‘과속스캔들’에서 박보영 아들로 유명한 배우 왕석현이 과거 박보영에게 프로포즈를 한 사실을 고백한다.

왕석현은 오는 5일 방송되는 MBC ‘라디오스타‘에 ‘그 시절, 우리가 좋아했던 어린이’ 특집에 출연한다. 2003년생인 왕석현은 2008년 개봉한 ‘과속스캔들‘이 데뷔작이었다. 입꼬리를 한쪽만 올리는 ‘썩소’로 관객들을 사로잡았던 왕석현은 당시 6살. 촬영을 할 때는 5살 밖에 되지 않았다. 

왕석현은 영화에서 엄마 역할로 나왔던 배우 박보영에 대해 ”진짜 엄마라고 생각할 정도로 좋아했다”라고 떠올렸다. 너무나 좋아했던 나머지 왕석현은 박보영에게 ”나랑 결혼해 줄 거예요?”라고 말하기도 했었다고.

또 왕석현은 이날 ‘과속스캔들2’ 야망을 드러내기도 한다. 왕석현은 자신의 화려한 시절을 알지 못하는 친구들을 언급하며 ”‘과속스캔들2’를 찍고 싶다”라며 직접 구상한 영화 시놉시스를 공개할 예정이다.

도혜민 에디터: hyemin.do@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