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5월 12일 17시 03분 KST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 유도 왕기춘이 대한유도회에서 영구 제명됐다

베이징 올림픽에서 은메달을 따냈던 선수다.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로 구속된 올림픽 유도 은메달리스트 왕기춘이 대한유도회에서 영구 제명됐다.

뉴스1
왕기춘

대한유도회는 12일 스포츠공정위원회를 열고 왕기춘에 대해 영구제명 및 삭단(단급을 삭제하는 조치) 징계를 내리기로 확정했다. 징계 수위는 만장일치로 결정됐다.

한겨레에 따르면 대한유도회 측은 이날 ”왕기춘이 성적 자기 결정권이 미약한 미성년자를 상대로 부적절한 관계를 맺은 사실이 인정되고 전국 체육관 지도자 및 유도인에게 깊은 상실감을 안겼다”라며 징계 이유를 설명했다. 

왕기춘은 이달 초 미성년자 성폭행 혐의로 구속됐다. 고소장이 접수된 건 지난 3월 16일이었으며 구속영장은 5월 1일 발부됐다. 경찰은 현재 왕기춘의 혐의에 대해 수사를 벌이고 있으며 곧 그를 검찰에 송치할 계획이다.

대한유도회는 이날 중 왕기춘에게 징계 결과를 통보할 예정이다. 왕기춘은 징계 결과를 통보받은 뒤 7일 이내에 재심을 청구할 수 있다.

왕기춘은 과거 사회면에 두 차례나 이름을 올린 바 있다. 그는 2009년 한 나이트클럽에서 여성을 폭행한 혐의로 입건됐으며 그로부터 4년 뒤인 2013년에는 육군 논산훈련소에 휴대전화를 몰래 반입했다가  8일간 영창 처분을 받았다. 

 

김태우 에디터: taewoo.kim@huffpost.kr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