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1년 04월 06일 14시 19분 KST

초등학생 딸 데리러 가다…학교 앞에서 보이스피싱범 잡은 경찰관

휴가 중에도 발휘된 날카로운 눈썰미.

울산경찰청 제공
폐회로 티브이에 잡힌 전화금융사기 적발 현장

 

휴가 중이던 경찰관이 날카로운 ‘눈썰미’로 전화금융사기(보이스피싱)범을 현장에서 붙잡았다. 울산 울주경찰서는 지난 1일 오후 울주군 범서읍의 한 초등학교 앞에서 휴가 중이던 수사과 박현석(42) 경사가 전화금융사기 범행 현장을 목격하고 피의자를 붙잡아 조사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박 경사는 초등학교에서 수업을 마치고 나오던 딸을 데리고 집에 가던 중 길에서 40대 남성 ㄱ씨가 50대 남성한테서 돈뭉치가 든 것으로 보이는 봉투를 건네받는 모습을 발견했다. 그는 직감적으로 전화금융사기 범행 현장임을 의심하고 신분을 밝힌 뒤 두 사람을 불심검문했다. 봉투 안에는 현금다발 1천만원이 들어있었다.

박 경사가 돈 출처를 추궁하자 ㄱ씨는 “정당한 업무”라고 변명했지만 그의 손에 들린 휴대전화에서 “자리를 이동하라”는 중국 동포 억양의 목소리가 들렸다. 박 경사는 즉시 ㄱ씨의 도주를 막고 울주경찰서 형사과에 출동지원을 요청해 그를 붙잡고 돈도 회수했다.

경찰 조사 결과 ㄱ씨는 “정부 지원자금을 싼 이자로 대출하려면 기존 대출금(1천만원)을 일시 상환해야 한다”는 수법으로 피해자를 속여 돈을 가로채는 전화금융사기 조직 수거책으로 확인됐다. ㄱ씨는 “생활정보지 구인광고를 보고 전화해 이런 일을 하게 됐다”며 범행을 모두 자백했다. 경찰은 그를 상대로 여죄와 공범 등을 수사하고 있다.

울산경찰청 제공
박현석 경사.


울산경찰청 수사 결과 지난 2018년부터 지난해까지 울산의 전화금융사기 사건 발생은 1225건에서 982건, 619건 등으로 크게 줄어들었으나 피해액은 120억원에서 139억원, 112억원 등으로 늘거나 별로 줄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찰은 “최근 코로나19 여파로 경제적 어려움을 겪는 시민을 대상으로 대면편취형의 전화금융사기 범죄가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다”며 “계좌이체나 금융기관 관계자를 만나 돈을 전달하는 경우 100% 전화금융사기 범죄이니 절대로 속지 말고 112에 신고할 것”을 당부했다.  

 

한겨레 신동명 기자 tms13@hani.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