블로그
2018년 05월 03일 17시 56분 KST | 업데이트됨 2018년 05월 03일 17시 56분 KST

누구도 저지른 적 없는 폭력

huffpost

지금 사회는 폭력 위에 세워져 있다. 여기의 많은 폭력들은 그 누구도 저지른 적 없고, 의도한적 없는 폭력들이다. 이런 폭력들이 만연하는 사회에서. 우리가 어떻게 폭력에 동조하고 있었는지, 폭력이 어떤 방식으로 만연하고 있는지, 숨겨져있는 폭력들에 대해 이야기하고 고민하고자 한다.

1. 서론: 협의의 폭력, 광의의 폭력

폭력: 사람이 다른 사람을 난폭하게 때릴 때 쓰는, 주먹이나 발이나 몽둥이 따위의 수단. 넓은 뜻으로, 무기로 억누르는 힘을 나타내기도 함 [국어사전]

폭력은 보통 물리적인 강제력을 의미한다. 혹자는 물리적/정신적 손상에 초점을 두기도 한다. 하지만 이미 폭력의 의미는 물리력이나 손상의 범위를 떠나있다. 대표적 사례로 학교폭력이 있다.

학교 폭력 예방 및 대책에 관한 법률 제 2조의 1에 따르면 학교폭력(學敎暴力)은 학교 내외에서 학생을 대상으로 발생한 상해, 폭행, 감금, 협박, 약취 · 유인, 명예 훼손 · 모욕, 공갈, 강요 · 강제적인 심부름 및 성폭력, 따돌림, 사이버 따돌림 등을 뜻한다. 

‘강제적인 심부름’ 등에서 볼 수 있듯, 물리력이나 손상의 범위를 넘어, 정신적 피해나 위협 그 자체도 폭력의 일종이다. 이런 맥락에서 데이트폭력, 시선폭력, 가스라이팅, 혐오표현같은 행위들도 폭력의 일종이라는 사실이 환기되고 있다. ‘일상적 행위’인 줄 알았던 것들이 폭력이라는 사실이 밝혀지고 있고, 누구도 폭력이라 생각한 적 없는 일들이 폭력이라는 이름을 달고 있다. 폭력의 외연은 점점 넓어져가고, 추상적 영역도 포괄하고 있다. 이렇게 바라보면, 세상은 폭력으로 가득 차 있다. 왜일까? 어떻게 이렇게 폭력이 만연하게 되었을까? 폭력의 일상화를 우리는 어떻게 바라봐야 하는가?

IndiaUniform via Getty Images

 

2.1 폭력 권하는 사회

세상에 폭력이 일상적이라는 사실은 언어생활만으로도 확인할 수 있다. 체벌같은 폭력 외에도, 미디어에서는 총과 칼이 난무한다. 많은 이야기들은 폭력 없이는 진행되지 않으며, 심지어 폭력과 별 관련이 없는 내용의 노래들의 경우에도 안무, 뮤직비디오 등에 총은 단골으로 등장한다.

우리나라야 총기가 불법이니 정말로 ‘먼 나라 이야기’겠지만, 일상적으로 일어나는 총기 사고, 범죄, 실제로 내전 등이 일어나는 국가에서 총기로 인한 피해와 두려움 등을 생각해 봤을 때, 총, 나아가 폭력을 미디어에서 소비하는 방식은 한번쯤 되돌아볼 필요가 있다.

인터넷 사용자의 대화에 단골로 등장하는 어휘들에는 키보드배틀, 키보드 워리어, 지원사격 등의 은유가 등장한다. 또한 이 ‘배틀’은 어째서인지 전쟁의 문법을 그대로 가져와서, 자리를 피하는 행위를 ‘비겁’하다는 등의, 역시 전쟁의 맥락에서 특정 가치의 부재에 따른 비난을 통해 서술한다. 인권 운동에서도 우리는 전쟁을 해나간다는 비유를 흔하게 사용하며, 어떤 페미니스트들을 “페미 전사”라는 이름으로 추앙하곤 한다. 왜 하필 전사일까? 페미 요리사, 페미 선생님 등은 안되는가?

미디어 뿐만 아니라, 인권 운동 영역에서조차 직/간접적으로 폭력은 만연하다. 폭력은 비유로서, 은유로서, 혹은 직접적으로, 놀라울 정도로 무분별하게 유희거리로 소비되고 있다. 지적하면 폭력과 관련된 것을 알겠지만, 이미 둔감해진 채 소비하고 그것이 폭력임을 신경쓰지 않는 것이다.

2.2 이런 것도 폭력인줄 몰랐다. 폭력인 줄도 몰랐던 폭력

이번엔 조금 더 간접적인 폭력을 이야기해 보도록 한다. 이들은 폭력이라고 이름이 붙기 전까진 폭력이라고 인지하기도 힘들었던, 하지만 일상에 만연했던 것들이다. 대표적인 것으로 시선폭력이 있다. 

원치않는 타인의 시선을 받는 것을 시선폭력이라 한다. “쳐다보는 것도 문제냐”라고 반박한다면, 그렇다. 많은 경우, 특히 약자를 향한 시선은 폭력이다. 장애인을, 여성을, 성소수자를, 특정 인종을, 비만인을, 민망할정도로 뚫어지게 쳐다보는 것, 반복적으로 시선을 훑는 행위, 그리고 그 행위에서 시선을 주는 자의 불쾌감 표시, 성적 대상화 등은 시선을 받는이에게 불쾌감을 넘어 수치심, 모욕감, 자책으로 이어지기도 한다. 쳐다보는것도 성희롱에 해당한다는 학칙이 규정되어 있는 곳도 있다.

시선은 권력이다. 사람에게는 시선으로부터 자유로울 권리가 있고, 시선폭력을 가하는 행위는 권력의 행사이다. 케이트 본스타인은 ‘젠더무법자’에서 길가에서 타인을 똑바로 쳐다보는 행위가 젠더화되어있음을 지적하였으며, 트랜지션의 과정에서 시선을 처리하는 것마저도 고려해야 했다고 고백하였다. 시선폭력은 물리력의 행사와는 거리가 멀다. 시선폭력은 피해자가 당했는지도 알 수 없게 행해지기까지도 한다. 하지만 이것이 폭력이라는 것은 명백하다.

‘사랑’이라는 이름 아래 이루어지는 데이트폭력, 가스라이팅 등도 이름을 붙이는 순간에조차도 폭력이라고 인지하지 못하곤 하는 폭력의 일종이다. 데이트폭력을 현재진행형으로 당하고 있을 때에, 데이트폭력이라 이름붙일 수 있는 행위가 자신의 일이라는 것을 깨닫기는 무척 어렵다. 데이트 폭력의 개념을 알고있어도 어려운 일이다. 만연한 폭력은 이렇게, 존재 자체를 깨닫기 어렵고, 적극적으로 찾아내 개념화하고, 이름을 붙여야만 가시화되기도 한다.

2.3 거울의 조각 – 미러링의 폐해

폭력의 방향성은 명확할까? 폭력인지 아닌지 가장 헷갈리는 행위중 하나가 저항이다. 가장 대표적인 저항 방식으로 떠오르고 있는 것 중에 미러링이 있다. 주체와 객체를 반전시켜 기존 구도의 불합리를 폭로하는 방식이다. 하지만 항상 옳은 것이 존재하지 않기에, 미러링은 많은 부작용을 일으키고 있다.

첫째로, 미러링은 주체와 객체 이분법을 공고하게 만든다. 결국 그 경계의 존재들을 지워버리고, 대립 구도 바깥의 더 큰 구도는 건드리지 못한다. 동성애와 이성애를 반전하면 양성애, 범성애, 무성애는 지워지고, 완전히 같은 억압을 그대로 받는다. “나, 너가 동성으로 느껴져” 라거나 “동성간에는 친구 없다”, “이성애가 아니라, 좋아했는데 성별이 우연히 달랐을 뿐”, “어머 너 이성애하니? 편견은 없는데~”같은 말들이 무엇을 배제하고 있는가? 남성과 여성의 ‘반전’중, 남성이 여성을 성기로 환원하는 행위를 놔둔채 미러링하여 만들어진 “보지대장부”나 자지와 관련된 수많은 미러링들은 성기환원이라는 근본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결국 인터섹스와 트랜스젠더등에 대한 배제로 이어진다. ‘반전’ 같은 행위는 결국 세상에 반전 대상인 둘만 존재한다는 인식을 강화시키고, 주변부를 모두 묻어버리기 십상이다. 결국 어떤 혐오들은 그대로 놔둔 채, 일종의 내리갈굼이 일어난다.

둘째, 미러링은 불합리를 폭로하는 바로 그 상황에서만 유의미하다. ‘니애미’라는 말에 대항하기 위한 ‘느개비’같은 어휘는 ‘니애미’의 불합리를 지적하는 메타적 상황에서만 유의미하다. 이것이 개인적 공격으로 사용되는 것은 안된다. 역시나, 결국 배제당하기 쉬운 것은 주변부의 사람들, 정상가정 형태를 지니지 않은 사람들이기 때문이다. 서양 여성에 대한 성적 대상화를 ‘미러링’한 ‘갓양남’의 경우에도, 결국 인종차별적 구도는 그대로 가져온다. 흑인이 소환되는 것은 생식기 크기나 피지컬이고, 백인이 소환되는 것은 태도 관련이다. 뿐만 아니라 황인종은 여전히 빠져있고, 실존하는 서양 남성들의 여성을 향한 폭력은 지워버린다. 서양여성을 소환하는 불합리를 지적하는 이상으로 나아갈 경우, 기존 시스템이 가진 문제를 그대로 답습하는 것이다.

미러링은 네가 했으니까 나도 하겠다는 이야기가 아니다. 실현 가능성이 없다는 이유로 아무 폭력적인 말이나 해도 되는 것이 아니다. 미러링은 전략의 일종이고, 한계가 명확하다. 유효한 지점이 분명 있겠지만, 허점은 확고하게 인식할 수 있어야한다. 미러링은 철저하게 “이렇게 말하면 봐, 이상하지?”라는 말을 뒤에 붙일 수 있는 말이어야 한다.

3. 결론 : 누구도 저지른 적 없는 폭력

이렇게 폭력인줄 몰랐던 것들에 폭력이라는 라벨을 붙이고 보니, 우리 모두는 폭력을 저지르고 있었고, 세상은 폭력 없이는 돌아가지 않는다. 놀라운 것은 많은 폭력들이 폭력이라고 생각조차 못한 채 휘둘러지고 있다는 점이다. 심지어 폭력에 저항한다는 이름 아래에 다른 폭력이 일어나기도 한다. 그리고 많은 사람들이 폭력의 일상화에 자신도 모르게 기여하고 있다.

“세상의 80%는 양성애자래”라는 선언과, “나 우울증 올 것 같아” 같은 정신질환을 가벼이 만드는 선언 등은 각종 소수자를 지운다. 소수자의 언어를 빼앗아 그 무게를 가볍게 만드는 행위의 연장에 폭력이 만연하고, 폭력과 폭력 아닌 것을 구분하기 힘든 지금의 상황이 있다. 폭력인 것을 알면서도 행하고 있는 것은 무엇일까? 폭력인줄도 모르고 존재하는 것은 무엇일까? 폭력과 구분하기 어려운 행위에는 무엇이 있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