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4월 14일 09시 43분 KST

버벌진트가 '남자는 한순간 정신줄 놓으면 악마가 될 수 있음을 되새길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n번방 사건’ 가담자의 극단적 선택에 "기쁘다"고 말했던 버벌진트

버벌진트 인스타그램
버벌진트

앞서 ‘n번방 사건’ 가담자의 극단적 선택에 “기쁘다”고 말해 논란이 됐던 버벌진트가 이에 대해 재차 입장을 밝혔다.

버벌진트는 13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게 싸움의 주제가 되리라고는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며 장문의 심경글을 올렸다.

버벌진트는 “지금 드는 생각은 ‘그런 태도/수위의 포스팅을 만일 여성 유명인이 하셨다면 얼마나 많은 테러 위협을 받을까‘, ‘혹시라도 내 인스타그램에 어떤 방식으로든 동조의 표시를 하신 분들이 자신들이 계속 살아가야 하는 삶의 경계 안에서 어떤 불이익을 당하지는 않을까’ 정도”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버벌진트는 “저 역시 과거에 ‘이게 뭐가 문젠데?’ 하면서 저지른 수많은 폭력적인 또는 차별적인 행동들이 있었다”며 “나잇값 못하는 저의 충동적 포스트에 응원과 동조의 DM을 수천 개씩 보내주시는 걸 보면서 부끄럽기도 하고, 지금 상황이 얼마나 엉망진창인지를 다시 한 번 생각해보게 된다”고 전했다.

버벌진트는 또, “2016년 6월 16일의 음주운전 적발 사실과 과거 저의 부끄러운 가사 라인들을 다시 언급해주시는 분들께는 고맙다”고 했다.

그는 “사람은, 특히 지금 한국에서 남자는 한순간 정신줄 놓으면 어떤 악마가 될 수 있는지 끊임없이 되새기려고 한다”며 ”이제 닥치고 조용히 후원하고 응원하고 기도할 것”이라고 글을 끝맺었다.

이날 앞서 버벌진트는 n번방 사건 참여자가 극단적 선택을 한 기사 내용을 인스타그램 스토리로 공유하면서 “기쁘다. 몇 명 더 사망하면 기념곡 냅니다. 신상 공개도 갑시다”라고 말했다. 이에 온라인에서는 버벌진트의 의견을 두고 갑론을박이 불거졌다. 또한, 일부 네티즌은 음주운전, 여성혐오적 가사 등 그의 과거 행적을 언급하면서 그를 비판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