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3월 31일 09시 58분 KST

코로나19로 폐쇄 중이던 네덜란드 미술관에서 반 고흐의 그림이 도난당했다

1884년작 '봄의 정원'

네덜란드의 미술관에서 빈센트 반 고흐의 그림이 도난당했다고 AP 등 외신이 보도했다.

Piroschka Van De Wouw / Reuters
30일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의 싱거라렌 미술관에서 고흐의 작품이 도난당했다.

사건이 벌어진 것은 월요일이던 지난 30일 새벽 3시경(현지시각)이다. 사라진 것은 고흐의 초기작 중 하나인 ‘봄의 정원’으로, 암스테르담에 있는 싱거라렌 미술관이 전시를 위해 흐로닝언 미술관에서 대여해 보관 중이었다. 싱거라렌 미술관은 코로나19(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을 막기 위해 잠정 영업 중단 중이었다.

미술관에 의하면 도난당한 작품은 ‘봄의 정원’ 뿐이다.

 

그림의 소유주인 흐로닝어 미술관은 이날 ”고흐의 ‘봄의 정원‘이 도난당했다는 소식은 매우 충격적”, ”어서 그림을 되찾아 모두와 함께 보게 되기를 희망한다”는 입장을 소셜미디어를 통해 밝혔다. 이와 함께 ‘봄의 정원’ 그림을 공유하며 ‘이 이미지를 공유해 작품이 안전하게 돌아올 수 있도록 이 이미지를 공유해 도난 사실을 널리 알려달라’고 부탁했다.

[광고] 대웅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