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18년 06월 07일 10시 55분 KST

"2012년 대선은 기계와 인간의 싸움이었다"는 우상호의 충격적 깨달음

"특검해야 한다"고 밝혔다.

뉴스1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012년 대선 때 당시 박근혜 새누리당 후보 캠프에서 매크로를 사용해 여론조작을 했다는 의혹과 관련해 ”(2012년) 대선은 사람 대 기계 싸움을 한 것”이었다며 ”특검을 진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우 의원은 2012년 대선 당시 문재인 민주통합당 후보 캠프 공보단장으로 선거 운동 일선에 섰다.

우 의원은 7일 CBS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자원봉사자들에 의한 댓글 경쟁이라는 건 선거 때 늘 있는 일이지만 이렇게 (...) 선대위가 조직적으로 참여해서 기계를 활용해서 프로그램 조작을 했다는 것은 선거 결과를 조작하기 위한 여론 조작을 시도했다는 것”이라며 ”그러니까 (2012년) 대선은 사람 대 기계 싸움을 한 것 아니냐”고 지적했다.

그는 ”당시 대선 전에 한 2~3개월 전부터 계속 문재인 후보에 대한 가짜뉴스들이 유포되고, 또 문재인 후보에 대한 비판적인 기사에 댓글 혹은 좋아요 횟수가 너무 높아져서 이거는 아무래도 뭔가 조직적으로 움직이는 것 같다 이런 판단을 했다”면서도 ”매크로라는 건 상상도 못했다”고 당시 상황을 돌이켰다. 그는 ”사실은 좀 전국적으로 엄청난 알바들을 동원해서 하고 있나보다, 그래서 (...) 이야, 이게 얼마나 돈을 뿌리길래 이렇게 알바를 많이 고용했나 이런 정도로 생각했지 매크로라는 기계를 이용해서 이렇게 했을 거라고는 생각을 못 했다”며 ”가짜 뉴스가 확산되는 속도가 너무 빨라서 이렇게 조직이 잘되어 있나 이런 두려움을 느낀 적도 있다”고 덧붙였다.

우 의원은 ”결국은 이정현 (당시 박근혜 후보 캠프) 공보단장까지 포함된 선대위에서 조직적으로 참여했다(는 것 아니냐”며 ”뭐 드루킹 정도 가지고, 개인이 일부 극렬 지지자들을 동원해서 한 매크로 프로그램 갖고서도 특검을 하자고 했으니까. 조선일보가 난리치지 않았느냐”며 ”이 건에 대해서도 특검을 하거나 강력한 수사를 통해서 처벌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툭검 방식과 관련해 ”기존의 ‘드루킹 특검’에 이 문제를 포함시켜서 특검을 진행해야 한다”고 밝혔다. ”드루킹 특검은 그것대로 (일단) 진행하면서 특검법을 개정해서 이 사안을 특검 대상에 추가하면 되는 것”이라며 ”그건 어렵지 않다”고 주장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