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20년 04월 20일 11시 10분 KST

정세균 국무총리가 미국과 일본 등 한국전쟁 참전국에 대한 '마스크 지원'을 언급했다

신종 코로나 확진자가 늘고 있는 미국, 일본에 대한 '인도적 지원' 취지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코로나19 사태를 겪고 있는 미국과 일본에 보건용 마스크를 지원하는 방안 검토를 정부에 지시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이밖에 6·25 전쟁 당시 참전했던 국가들에 대해서도 ‘보은 차원’의 마스크 지원을 검토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20일 한국일보에 따르면 정 총리는 최근 코로나19 관련 회의에서 ”보건용 마스크를 수출, 지원하면 국격을 올리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며 미국과 일본에 마스크를 지원하는 방안을 구체적으로 거론했다.

뉴스1
서울 중앙재난안전상황실에서 열린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회의 주재하는 정세균 국무총리. 2020. 4. 20.

이는 코로나19 확진자가 늘고 있는 미국과 일본의 상황을 고려한 ‘인도적 지원‘이 표면적 명분으로, 판매가 아닌 무상 지원 형식의 지원이 검토되고 있다. 미국은 ‘동맹국‘으로서, 일본은 ‘이웃 국가’로서 돕는다는 취지다.

내막을 들여다보면 미, 일 양국에 대한 마스크 지원은 ‘외교적 선물이자 모종의 계기‘가 될 수도 있다는 계산도 있다. 미국과 일본 모두 한국과의 관계가 현재 ‘순항’ 중이지는 않기 때문이다. 또 세계 경제대국 1, 3위인 미국과 일본에 마스크를 지원하는 것이 국가 이미지 상승으로 이어질 것이라는 기대도 있다.

다만 정부는 여론을 신중하게 보고 있다는 입장이다. 국내 수급량이 부족한 상황에서 해외 지원에 나설 경우 국민들의 반발이 일어날 가능성이 크기 때문이다. 특히 정부는 일본에 대한 지원에는 더욱 신중하겠다고 전했다.

뉴스1에 따르면 정부 관계자는 ”일단 국내 수급이 안정돼야 검토할 수 있는 문제”라며 ”지금 일주일에 2개를 구매할 수 있는데, 이게 3~4개 정도로 늘고 그러고도 남아야 논의가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정부는 6월 30일까지 마스크 수출을 금지한 상태이지만, ‘인도적 목적 등을 위한 수출’은 제한척으로 가능하다. 정 총리는 지난 8일 기자간담회에서 ”이달 말쯤 되면 마스크를 1500만장까지 생산할 수 있다”라며 ”국민 불편이 완화되면 마스크도 외교적으로 활용하면 어떨까 생각 중”이라고 밝힌 바 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

PRESENTED BY 일동제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