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2022년 04월 01일 15시 58분 KST

미국 여권에 제3의 성인 '젠더 X' 선택란이 더해질 예정이다

"개인의 사생활을 존중하는 동시에 모든 사람이 사회에 소속감을 느낄 수 있도록."

게티 이미지
자료사진.

과도한 PC(Political Correctness- 정치적 올바름)함일까, 성소수자를 위한 선진국다운 배려일까?

앞으로 미국의 여권의 성별란에 여성, 남성에 더해 제3의 성인 ‘젠더 X’ 또한 추가될 예정이다.

CNN에 따르면 미국 국무부는 현지시간 31일, 토니 블링컨 국무장관의 성명을 통해 오는 4월 11일부터 여권 신청서에 ‘젠더 X’ 선택란을 추가하겠다고 밝혔다. 3월 31일은 트랜스젠더의 날인 만큼 본 소식은 더욱 뜻깊게 다가왔다.  

성명문을 통해 ”신중한 조사와 숙고 과정을 통해 공공 문서에 ‘젠더 X’ 선택란을 더했다”라고 밝힌 블링컨은 ”‘젠더 X’는 특정되지 않거나 다른 성 정체성을 가진 이들로 정의된다. 이는 개인의 사생활을 존중하는 동시에 모든 사람이 사회에 소속감을 느낄 수 있도록 하기 위한 결정”이라며 말을 이었다.

게티 이미지
자료사진.

이미 지난해 6월 여권을 신청할 시 자의적으로 성별을 선택할 수 있도록 발표했던 미국이다. 여기서 ‘자의적’이란, 말 그대로 개인이 기입한 성별이 다른 신분증명서에 표기된 것과 다르더라도 별도로 의료증명서를 제출할 필요가 없음을 뜻한다.

미국은 내년부터 여권 이외 다른 공공기관의 서류에도 ‘젠더 X’를 추가하겠다고 밝혔다.

미 언론들은 이러한 조 바이든 행정부의 결단을 두고 공화당 소속 의원을 주지사로 둔 일부 주에서 반발이 일 것이라고 보고 있다. 실제로 공화당의 론 드산티스 의원이 주지사로 있는 플로리다주는 성소수자 지우기나 다름없는 ‘돈 세이 게이’(Don’t Say Gay) 법안을 추진할 만큼 성별 다양성과 LGBTQ+ 문화에 부정적이다.

미국 내 국민들도 ”단순히 ‘생물학적 성별‘을 표기하면 되는데, 공적 문서에 ‘젠더 X’까지 도입하는 것은 과도한 PC함이다”라는 입장과 ”성소수자들의 입장을 포용하는 좋은 선택이다”라는 대비되는 입장을 보이고 있다.

 

문혜준 기자: huffkorea@gmail.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