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4월 01일 14시 58분 KST

황교안이 "n번방 호기심 입장한 사람에 대해선 판단 다를 수 있다"고 밝혔다

모두발언에서는 "무관용 원칙이 적용돼야 한다"고 말했다.

 

 

뉴스1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일 오전 서울 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토론회에 참석해 토론회 준비를 하며 미소를 짓고 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n번방 사건‘과 관련해 ‘호기심으로 입장한 이들에 대해서는 처벌 판단이 다를 수 있다’고 발언해 논란이 되고 있다.

뉴스1에 따르면 황 대표는 1일 서울 양천구 방송회관에서 열린 방송기자클럽 초청 토론회에서  “n번방 가입자들 중 범죄를 용인하고 활동에 참여한 사람들은 처벌 대상이 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나 이어 ”관련자에 대해서는 개별 판단이 필요하다”며 ”호기심으로 방에 들어 왔는데 막상 적절치 않다 싶어 활동 그만둔 사람에 대해선 판단이 다를 수 있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황 대표가 이 같이 발언하자 n번방 참여 절차가 복잡하는 점을 감안할 때 이들의 입장 행위를 단순 호기심으로 볼 수 있느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n번방 유료방의 경우 암호화폐 등을 활용해 최대 200만원 가량의 입장료를 내야 한다. 무료방도 별도의 초대를 받아야 입장할 수 있다.

n번방을 통해 유포된 성착취 영상으로 국민적 공분이 들끓고 있는 상황에서, n번방 입장행위를 ‘호기심‘으로 표현함으로써 ‘사이버 성범죄를 축소·왜곡했다‘는 지적도 제기됐다. 또 황 대표의 말마따나 n번방 가입자들이 ‘호기심으로 입장했다가 적절치 않다 싶어 활동을 그만뒀다’며 선처를 호소할 가능성도 커진다. 

한겨레에 따르면 앞서 황 대표는 이날 모두발언에서 ”최근 n번방 사건이 국민의 분노를 자아내고 있다”며 ”절대 무관용 원칙이 적용돼야 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직접적인 가해자, 유포자, 돈을 내고 참여한 사람에 대해서도 처벌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러나 황 대표는 ‘호기심’ 발언으로 모두발언에서의 자신의 주장을 뒤집은 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