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3월 12일 11시 45분 KST

미래통합당 황교안 대표가 잇따른 공천 반발에 "재검토해야 한다"고 말했다

구체적인 지역구는 언급하지 않았다.

뉴스1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12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황교안 미래통합당 대표가 공천과 관련해 반발이 잇따른 것에 대해 ”통합당 공천관리위원회의 결정 일부를 재검토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연합뉴스에 따르면 황 대표는 12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에서 “(공관위 결정에 대해) 일부 불공정한 사례가 지적됐고 내부반발도 적지 않다”며 ”모든 공천이 완벽할 수 없다. 그러나 4‧15 총선 압승을 위해 일부 조정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황 대표는 이어 ”당대표로서 이부분을 최고위원회에서 심도있게 논의해주실 것을 부탁드린다”며 ”공관위원장과 공관위원들도 당의 입장을 열린 마음으로 검토해주시길 바란다”고 주문했다. 

황 대표는 구체적으로 재검토 지역구를 언급하진 않았지만, 앞서 경남 양산을 공천에서 배제(컷오프)된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와 강원 강릉시 공천에서 탈락한 권성동 의원 등이 공관위의 결정에 승복할 수 없다며 반발했다.

홍 전 대표와 권성동 의원 외에도  인천 연수을(민경욱 컷오프), 대구 달서갑(이두아 단수추천), 서울 강남을(최홍 전략공천), 부산 중구·영도(황보승희 경선), 충남 논산·계룡·금산 지역구(이인제 컷오프) 등에서도 반발이 나오고 있다. 

황 대표의 발언에 대해 이석연 공관위원은 “최고위원회에서 공관위의 결정에 이의가 있으면 공관위에 재의 요구할 수 있고 당헌‧당규에 따라 공관위가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