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9월 23일 08시 44분 KST

문재인 대통령이 유엔총회 연설에서 한국전쟁 종전선언 지지를 호소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영상 기조연설에서 "세계질서 변화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고 밝혔다.

KIM HONG-JI via Getty Images
문재인 대통령 

문재인 대통령이 한국전쟁 종전선언에 대한 지지를 국제사회에 호소했다. 멈춰선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재가동하겠다는 의지 표명이다. 북한을 향해서는 ‘동북아시아 방역·보건 협력체’에 함께 참여하자고 손을 내밀었다.

문 대통령은 22일 제75차 유엔총회 영상 기조연설에서 “종전선언이야말로 한반도에서 비핵화와 함께 항구적 평화체제의 길을 여는 문이 될 것”이라며 “평화에 대한 서로의 의지를 확인할 수 있는 시작”이라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이어 “한반도 평화가 동북아시아의 평화를 보장하고 나아가 세계질서 변화에 긍정적으로 작용할 것”이라면서 유엔과 국제사회에 힘을 모아달라고 호소했다.

대북 메시지도 내놓았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의 평화는 아직 미완성 상태이고, 희망 가득했던 변화도 중단돼 있다. 그러나 한국은 대화를 이어갈 것이다”라고 강조했다.

북한을 향한 ‘동북아시아 방역·보건 협력체’ 구성 제안도 이 과정에서 나왔다. 문 대통령은 “북한을 포함해 중국, 일본, 몽골, 한국 등 여러 나라가 함께 생명을 지키고 안전을 보장하는 협력체는 북한이 국제사회와 다자협력으로 안보를 보장받는 토대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광고] 네스프레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