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제
2020년 05월 16일 18시 12분 KST

세계 정치 지도자와 전문가들이 코로나19 백신의 '무상공급'을 촉구했다

미국 트럼프 정부가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를 선점하려 한다는 지적이 나온 뒤의 일이다.

SAI AUNG MAIN via Getty Images
전 세계 정치 지도자들과 전문가들이 코로나19의 백신과 치료제를 전 인류에 무상으로 공급해야 한다고 촉구하고 나섰다.

전세계 전·현직 정치지도자와 전문가들이 “백신과 치료제를 전 인류에게 무상으로 공급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미국 우선주의’를 내세우며 코로나19 백신과 치료제 개발 선점을 시도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행보에 제동을 걸고 나선 것이다.

임란 칸 파키스탄 총리와 시릴 라마포사 남아프리카공화국 대통령 등 전세계 전·현직 정치지도자와 전문가 140여명은 오는 18일 세계보건기구(WHO) 총회를 앞두고 14일(현지시각) 유엔 누리집을 통해 이런 내용이 담긴 공동 서한을 공개했다.

이들은 “지금은 부유한 기업과 정부들이 자신들의 이해를 ‘생명을 구한다’는 보편적 요구에 앞세우도록 놔두거나, (인명 구조라는) 막중한 도덕적 임무를 시장에 맡겨둘 때가 아니”라며 “(백신과 치료법 등에 대한) 독점과 추잡한 경쟁, 근시안적 국가주의가 끼어들 틈을 주어선 안 된다”고 밝혔다. 특히 백신과 치료제는 “평등과 연대에 기반”해 코로나 대응 최전선 종사자와 취약집단, 빈곤국에 우선적으로 공급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날 공개서한에는 한국인으로 장하준 케임브리지대 개발연구소장과 한승수 전 국무총리가 이름을 올렸다.

Drew Angerer via Getty Images
미국 트럼프 대통령은 자국 우선주의를 앞세워 코로나19 백신을 선점하려 한다는 비판을 받았다.

 

이날 공개 서한은 미국이 ‘백신 공급 우선권’ 확보에 박차를 가하고 있는 가운데 나왔다. 미국은 지난 4일 백신 개발 국제공조 논의체인 ‘코로나19 국제적 대응 약속 온라인 회의’를 보이콧하며, 백신 개발 독자 행보를 예고한 바 있다. 서한에선 공개적으로 언급되진 않았지만 “모든 수단을 강구해 세계 어느 곳보다 먼저 코로나19 백신을 공급하겠다”는 트럼프 미국 대통령을 비판한 것으로 풀이된다.

이 서한이 나오기 하루 전엔 프랑스 제약사 사노피의 폴 허드슨 최고경영자(CEO)가 “미국에 백신을 우선 공급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제기된 바 있다. 허드슨은 <블룸버그> 통신 인터뷰에서 미국이 백신을 가장 먼저 받기를 기대하고 있다며 “미 정부가 위험을 감수하는 일에 투자했기 때문에 가장 많은 양의 백신을 선주문할 권리가 있다”고 밝혔다.

이 발언에 프랑스 정부는 “금전적 이유를 근거로 특정 국가에 백신 제공의 우선권을 주는 것은 수용할 수 없는 일”이라고 강하게 반발했다. 유럽연합(EU) 집행위원회도 “코로나19 백신은 국제적인 공공의 이익이 돼야 하며 접근 기회는 공평하고 보편적일 필요가 있다”는 논평을 내놨다.

비판이 고조되자, 사노피 프랑스법인장인 올리비에 보질로 사장은 14일 현지 방송 <베에프엠>(BFM)에 나와 “사노피가 백신 개발에 성공하면 모든 사람에게 혜택이 돌아갈 것”이라고 말했다. 사실상 미국 우선 공급 발언을 철회한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