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6월 11일 17시 01분 KST

차명진이 이경전 영입을 하루 만에 철회한 김종인을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미래통합당과의 '진짜 결별'을 선언했다.

‘세월호 막말’로 물의를 빚고 21대 총선에서 낙선한 차명진 전 새누리당 의원이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장을 고소하겠다고 밝혔다. 김 비대위원장이 이경전 경희대 교수에게 했던 여의도연구원장직 제안을 철회하기로 해서다.

 

이경전 영입 철회

11일 오전, 김 위원장은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뒤 기자들에게 ”잡음이 있는 이 교수가 연구원장으로 합당치 않은 것 같아 오늘 새벽에 문자로 (내정철회) 통보했고 본인도 답을 했다”며 없던 일이 됐다고 알렸다.

뉴스1
김종인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

이 교수는 지난 4월, 차 전 의원의 ‘세월호 텐트’ 발언과 관련해 ”세월호 막말을 한 것이 문제라고 한다면 그 막말이 무엇에 관한 것이었는가를 아는 것도 필요한 상황이다”라는 글을 자신의 페이스북에 게시한 바 있다.

김 위원장이 이 교수를 여연원장으로 내정했다는 뉴스가 나오자 ‘이 교수의 차 전 의원 옹호 논란‘이 다시 불거졌으며 ‘김 위원장 스텝이 꼬인 것같다’는 분석까지 제기됐다. 이에 부담을 느낀 듯 김 위원장은 이 교수 카드를 거둬들였다.

 

차명진의 반발

차 전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미통당이 ”차명진의 세월호 텐트′ 발언을 지지했다는 이유로 여의도연구원장으로 내정한 이경전 교수를 하루만에 잘랐다”고 분통을 터뜨렸다.

뉴스1
차명진 전 의원.

그는 ”이경전 교수 미안하다. 아니, 오히려 축하드린다. 까마귀 노는 곳에 백로가 가면 상처만 받는다”라며 ”협잡군 투성이인 그곳에 들어가서 평생동안 쌓아온 양심적 지식인으로서의 경력에 흠집을 내지 않게 됐으니 다행이다”고 이 전 교수를 위로했다.

이어 차 전 의원은 ”진짜 미통당과 결별이다. 지금까지 그곳에 남아있는 과거 동지들을 생각해서 눈 딱감은 게 한두 번이 아니다”라며 ”이제부터는 국물도 없다. 좌파 뿐만 아니라 가짜 보수도 국민의 적이다”며 적과 맞서 싸우겠다고 다짐했다.

김 위원장에 대한 법적 대응도 시사했다. 차 전 의원은 ”첫 번째 단계로 진실을 말한 나에 대한 제명을 기정사실화해 사전선거에서 심각한 표의 손상을 초래한 김종인과 그에 부화뇌동한 자들을 고소한다”고 알렸다.

뉴스1
이경전 교수.

이경전의 반응

이 교수는 영입 하루 만에 철회 보도가 나오자 ”애초 고사하려는 생각이었다”라는 입장을 밝혔다. 세계일보에 따르면 이 교수는 ”오늘 아침 김 위원장이 없던 일로 하자고 문자를 보내 알겠다고 했다”라며 ”페이스북에 남긴 글은 내 생각이고, 이게 판단 근거가 된다면 어쩔 수 없는 일”이라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