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총선거
2020년 03월 13일 13시 24분 KST | 업데이트됨 2020년 03월 13일 13시 30분 KST

김형오가 '강남병 김미균' 공천을 철회하며 미래통합당 공관위원장직을 사퇴했다

김미균이 과거 소셜 미디어에서 문재인 대통령 지지 발언을 했다는 지적이 나왔다.

김형오 미래통합당 공천관리위원장이 서울 강남병 김미균 후보에 대한 전략공천을 철회하며 위원장직을 사퇴하겠다고 밝혔다.

김 위원장은 13일 국회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우선 추천지역으로 정해졌던 김 후보에 대한 추천을 철회한다”며 ”또한 이 모든 사태를 책임지고 저는오늘부로 위원장 자리를 사직한다”고 밝혔다.

뉴스1
김미균 후보, 김형오 공관위원장. 2020. 3. 13.

김 위원장은 ”우리 공관위원들께서 정말 열심히 해 주셨는데 뜻을 받들지도 못하고 판단에 실수도 있었다”라며 ”저의 사직을 통해 통합당을 중심으로 한 보수의 중심 가치를 잘 지켜나가고, 단합하고 국민들의 지지와 기대를 받는 당으로 커 나가길 바란다”고 전했다.

앞서 전날 통합당 공천위는 김 후보를 ”한국 최초 IT소셜 벤처 창업인재”라고 소개하며 강남병에 전략 공천했다. 그러나 이후 김 후보가 과거 소셜 미디어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지지하는 등 정치적 스탠스가 통합당과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왔다.

이에 대해 김 후보는 김 위원장이 사퇴 발표를 하기 직전 국회 정론관에서 ”하룻밤 사이에 ‘문빠(문대통령 지지자)’가 됐는데 그런 것은 전혀 아니다”라며 ”기업가로서 (문대통령의) 선물이 신기했던 것”이라고 해명했다. 그러나 김 위원장의 사퇴와 함께 공천이 취소됐다.

김 위원장은 이에 대해 ”상품이 아무리 좋아도 고객이 사지 않으면 안 되는 것처럼 유권자의 취향과 거리가 있을 수 있다. 이에 대한 최종적 판단과 책임은 위원장인 저에게 있다”며 ”원석같고 앞길이 탄탄한 분을 어렵게 영입했는데 부득이 철회해야 하는 심경에서, 인간적인 도리가 아니라고 생각해 사의하기로 마음먹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사천(私薦·선거에 출마할 당원을 개인적 친분으로 추천하는 것)’ 논란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김 위원장은 ”어렵게 영입하면 사천이라고 하고, 옛날 사람이나 경력 있는 분을 추천하면 ‘구태’라고 한다”며 ”저를 비롯한 모두가 이 부분에 있어서 부끄럼 없이 떳떳하고 당당히 임했다”고 밝혔다.

위원장 업무대행은 이석연 부위원장이 맡게 된다. 김 위원장은 ”막바지에 이른 혁신 공천을 마무리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