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치
2020년 07월 17일 11시 14분 KST

미래통합당이 박원순 관련해 '섹스 스캔들' 발언한 정원석에 '활동 정지' 권고를 내렸다

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을 ‘섹스 스캔들’이라고 표현했다.

정원석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이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을 ‘서울시 섹스 스캔들 은폐 의혹’이라고 표현해 논란이 된 가운데, 통합당이 정 비대위원에 대한 경고 및 활동정지 2개월 권고를 결정했다. 정 비대위원도 이를 받아들였다.

17일 통합당은 긴급 비대위원회를 소집해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이 회의에는 김종인 비대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이종배 정책위의장 등이 참석했다.

뉴스1
정원석 미래통합당 비대위원장. 2020. 1. 13.

통합당에 따르면 정 비대위원은 회의 이후 해당 조치에 대한 통보를 받았으며, ”자성 차원에서 겸허히 받아들이겠다”는 뜻을 밝혔다고 한다.

앞서 전날 정 비대위원은 박 전 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섹스 스캔들’이라고 표현해 논란이 됐다. 이날 정 비대위원은 비대위 회의에서 ”조문의 시각을 지나 이젠 심판의 시각이다.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시 섹스 스캔들 은폐 의혹의 진실을 밝혀야 한다”고 말했다.

논란이 되자 정 비대위원은 ”서울시 관련 제보가 많이 와서 포괄적으로 얘기한 것이지, 성범죄란 단어를 스캔들이란 단어로 일원화시켜서 표현한 건 아니다”라는 해명을 했다.

김현유 에디터: hyunyu.kim@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