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 낮부터 비가 온다. 반드시 우산을 챙기자 (예보)

밤에 전국으로 확대된다.

21일 오후 수도권과 충청권에서 시작한 비가 밤에는 전국으로 확대될 것으로 전망된다.

기상청은 20일 “우리나라는 21일 오전에 일본 동쪽 해상에 위치한 고기압의 가장자리에 들다가 오후부터 서해상에서 동진하는 기압골의 영향을 받겠다”며 “늦은 오후에 수도권과 충남, 호남 서해안부터 비가 시작돼 밤에는 전국으로 확대되겠다”고 밝혔다.

예상 강수량은 22일 새벽까지 충남권, 호남권, 경남권, 제주 5~20㎜, 수도권, 강원 내륙과 산지, 충북, 경북권 내륙 5㎜ 안팎, 강원 동해안, 경북 동해안, 울릉도·독도 1㎜ 안팎이다. 강원 산지에는 1∼5㎝의 눈이 올 수 있다.

기상청은 이번 비는 22일 새벽에 중부지방부터 차차 그치기 시작해 아침녘에는 전국 대부분 지역이 개겠다고 덧붙였다.

하지만 강원 영동에는 22일 동풍의 영향으로 오후에 다시 비가 오다 밤에 기온이 떨어지면 눈으로 바뀔 수 있다고 기상청은 설명했다. 경북 동해안에도 22일 밤에 비가 올 것으로 보인다.

기상청은 20일 낮부터 따뜻한 남서풍이 유입돼 기온이 많이 오르면서 21일 아침에는 기온이 20일에 비해 4∼7도, 22일에는 10∼15도 가량 큰 폭으로 오르겠다고 예보했다. 낮 최고기온도 21일 전국이 6∼13도, 22일 7∼15도의 분포를 보여 포근할 것으로 기상청은 내다봤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