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6월 04일 17시 47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6월 04일 17시 47분 KST

"주단태 키스신 없다" : 수많은 애정신으로 '펜트하우스' 제작자설까지 제기됐던 엄기준이 '펜하3' 언급하며 한 반전 발언

"저는 펜트하우스 제작에 참여하지 않았다." - 과거 엄기준이 한 말

SBS
4일 '펜트하우스3' 제작발표회 현장서 포착된 엄기준 모습  (왼쪽) 

 

“이번에는 키스신이 없기 때문에 아주 홀가분하게 시즌3를 찍고 있다.” 배우 엄기준이 SBS ‘펜트하우스3’ 전개를 예고하며 한 말이다. 그는 4일 온라인으로 진행된 드라마 제작 발표회에서 이같이 말했다.

이는 지난 시즌 당시 여러 차례 키스신을 촬영한 것을 두고 “드라마 제작에 참여한 게 아니냐”는 등 투자설이 제기됐던 것을 염두에 두고 한 말로 보인다. 그는 앞서 “저는 펜트하우스 제작에 참여하지 않았다”고 일련의 ‘웃픈’ 의혹에 해명하기도 했다.

SBS
'펜트하우스' 지난 시즌에서 김소연, 유진, 이지아와 키스신 연기를 선보였던 엄기준

 

이날 제작발표회에서 엄기준은 또, 자신이 극중 맡은 캐릭터 ‘주단태‘를 언급하면서 ”주단태를 보며 ‘저렇게 살면 안 된다’는 메시지를 얻으셨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전했다. 그러면서 ”악인은 끝내 벌을 받지 않을까 싶다”라고 향후 전개를 예고했다.

‘펜트하우스3’는 이날 오후 10시 처음 방송한다.

 

이인혜 에디터 : inhye.lee@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