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1년 01월 01일 01시 07분 KST | 업데이트됨 2021년 01월 01일 01시 21분 KST

최우수연기상 받은 엄기준은 "펜트하우스 제작에 참여하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엄기준은 드라마에 얼마를 투자한 것이냐" "엄기준은 출연료 안받아야 하는 것 아닌가요?" - 네티즌 의견들

SBS
펜트하우스에서 주단태 역할을 맡은 배우 엄기준 

배우 엄기준이 SBS 연기대상에서 최우수연기상을 받았다.

12월 31일 열린 2020 SBS연기대상에서 ‘펜트하우스’로 최우수연기상을 받은 엄기준은 수상 소감에서 ”좋네요. 감사합니다. SBS 사랑합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엄기준은 ”‘국민 여동생‘, ‘국민 첫사랑‘과 같은 수식어들이 있지 않나. 전 이번 드라마로 ‘국민 XXX’가 되보고 싶었다”며 ”내년에는 꼭 그런 수식어가 붙길 기도하겠다”라고 밝혔다.  

SBS
엄기준 

그리고, 엄기준은 수상소감 말미에 ”저는 펜트하우스 제작에 참여하지 않았다”고 덧붙였다. 엄기준이 맡은 주단태 역할은 김소연·이지아·유진 등 배우 3명과 매주 수위높은 스킨십을 해, 시청자들 사이에서 ”엄기준이 드라마에 얼마를 투자한 거냐” ”엄기준은 출연료를 안 받아야 하는 것 아니냐” 등등의 의견이 나오고 있는 것을 의식한 것으로 보인다.

곽상아: sanga.kwak@huffpost.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