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 세계 7~8마리뿐이라는 '검은 호랑이'가 인도에서 발견됐다 (사진)

강렬한 모습의 검은 호랑이를 인도의 한 아마추어 사진가가 포착했다.
수멘 바지파에가 촬영한 검은 호랑이 
수멘 바지파에가 촬영한 검은 호랑이 

두꺼운 검은 줄무늬가 몸을 휘감아 얼핏 검게 보이는 호랑이가 인도 오리사 주에서 발견돼 눈길을 끈다. ‘흑호’는 동물원에서 백호의 새끼로 종종 태어난다. 검은 호랑이는 어떻게 태어났고 어떻게 발견됐을까?

인도 엔디티브이(NDTV)는 5일 “매우 희귀한 검은 호랑이 사진이 촬영됐다”며 아마추어 사진가 수멘 바지파에(27)의 사진을 소개했다. 그가 지난해 2월 이 지역 난단카난 보호구역에서 탐조하다 찍은 이 호랑이 사진은 최근 인스타그램 등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화제가 됐다.

검은 호랑이에 관한 최초의 기록은 1773년 케랄라 지역 동인도회사에 근무하던 영국인 화가 제임스 포브스가 밀렵된 검은 호랑이를 그린 수채화였다. 이 그림은 사라져 호랑이를 그린 것인지 확인할 길이 없다.

View this post on Instagram

Bellissima, ma estremamente rara. Un fotografo amatoriale è riuscito a immortale una tigre nera a Odisha, in India. Un evento straordinario perché, nello Stato, ci sono solo sette o otto esemplari in tutto. Quando l’ha vista, Soumen Bajpayee non riusciva a crederci. Perché la tigre ha questa colorazione? Chiariamolo subito, la tigre nera non è una specie, ma una comune tigre affetta da melanismo ovvero un eccesso di pigmentazione che rende molto scuro o addirittura nero il colore di pelle, peli o piume che normalmente non lo sono. Questo fenomeno, che interessa sia mammiferi che rettili, uccelli, anfibi e insetti, è spesso il risultato di mutazioni genetiche che possono essere spontanee o dipendere da agenti esterni come la temperatura o l’inquinamento. Il melanismo, quindi, si contrappone all’albinismo. Rappresenta comunque un evento raro in natura, per questo l’avvistamento della tigre nera suscita un certo stupore. Queste tigri solitamente si trovano nelle giungle dello stato indiano e raramente vengono avvistate, anche se l’India ospita il 70% della popolazione mondiale dei grandi felini. La maggior parte delle tigri nere si trova nella Simplipal Tiger Reserve in Odisha. La riserva ha segnalato per la prima volta la lo presenza nel 2007. Questi felini sono di dimensioni più piccole, ma hanno la stessa potenza fisica. Non sfuggono neanche al bracconaggio: sono presi di mira per le loro ossa, artigli, pelle e perfino baffi usati nella medicina tradizionale cinese. Ma il problema non è solo questo, i livelli più elevati di urbanizzazione stanno riducendo la natura e le tigri non hanno più spazio per vivere e riprodursi. . . . ➡️ segui @greenme_it ************************ #greenme #greenmeitalia #blacktiger #india #tigre #tigrenera #tiger #tigers #animal #animals #savethebigcat #savethebigcats #savebigcat #savebigcats #melanistictiger #nandankanan #savethetiger #savethetigers

A post shared by greenMe (@greenme_it) on

이후 목격담이 이어졌고 1992년엔 머리 위와 등이 검은 호랑이 가죽이 뉴델리에서 압수됐다. 이 가죽은 검은 호랑이의 첫 물증인 셈이어서 뉴델리 자연사박물관에 전시돼 있다.

이번 검은 호랑이는 ‘의사 흑색증’(Peudo-melanism)으로 알려진다. 백색증을 일으키는 유전자와 비슷하지만 열성유전을 하기 때문에 정상적인 호랑이나 백호는 이 유전자를 보유하더라도 발현하지 않는 경우가 많다. 백호에서 흑호가 종종 태어나는 건 이런 열성 유전자끼리 만날 확률이 크기 때문이다.

의사 흑색증이 나타난 호랑이는 줄무늬가 너무 두꺼워져 거의 맞닿으면서 정상적인 주황색이 잘 보이지 않게 된다. 일반적으로 정상 호랑이보다 몸 크기가 작다. 호랑이 개체수가 적어지면서 근친교배로 이런 현상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항 서울대 수의대 교수는 “(검은 호랑이를 낳는) 열성유전자가 만날 확률이 야생에서는 성숙한 수컷이 멀리 떠나기 때문에 매우 낮다”며 “몸을 검게 만드는 형질이 생존이나 번식에 도움되지 않는다면 자연에서는 점점 도태하는 데 그렇지 않은 건 개체수가 급격히 줄어 근친교배가 늘었기 때문일 수 있다”고 말했다.

오리사 주의 호랑이 수는 지난 20년 사이에 500마리에서 20마리 미만으로 줄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