엔터테인먼트
2020년 06월 15일 11시 57분 KST

가수 겸 배우 엄정화가 싱글 생활에 대한 자신의 철학을 밝혔다

SBS '집사부일체'에 출연했다.

가수 겸 배우 엄정화가 싱글로서 자신의 가치관에 대해 말했다.

지난 14일 오후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는 엄정화가 사부로 등장했다. 이날 엄정화 등장에 앞서 배우 김혜수가 엄정화를 칭찬하는 영상이 공개됐는데, 이 영상에서 김혜수는 ”마돈나가 부럽지 않은 건 엄정화라는 아티스트가 있었기 때문에 그런 것 같다. 같은 연기자 입장으로도 경탄하게 되는 경우가 있다. 내 청춘의 디바”라고 극찬했다.

SBS
집사부일체 엄정화.
SBS
집사부일체 엄정화.

이를 본 엄정화는 ”정말 부담스럽다”라면서도 멋쩍어했다. MC 이승기는 ”오늘 힌트 요정으로 나왔던 이상윤이 사부님과 사랑에 빠질 수 있으니 조심하라고 하더라”고 말했고, 김동현과 차은우는 ”진짜 사랑에 빠질 것 같다. 조금 빠진 것 같다”고 말해 엄정화를 흐뭇하게 만들었다.

이날 엄정화는 배우로서의 고민에 대해 말했다. 엄정화는 연기를 시작하고 스스로의 연기에 부끄러웠다고 밝혔다. 그는 ”처음 내가 한 연기를 모니터 하면서 충격을 받았다. 너무 못했기 때문”이라고 털어놨다. 그러면서 ”그래서 한 2년 동안은 다양한 연기를 많이 했다. 연극도 하고 예능 연기도 하면서 닥치는 대로 모든 연기를 했다”라고 덧붙였다.

SBS
집사부일체 엄정화.

싱글 생활에 대한 생각도 전했다. 엄정화는 ”외롭긴 하다. 하지만 외롭다고 해서 갑자기 더블이 될 순 없지 않냐. 그래서 내가 처한 이 상황을 슬기롭고 즐겁게 지내는 중이다”라고 전했다.

또 ”스스로를 홀대하지 말고 더 아껴줘야 한다. 싱글로 살면 귀찮다고 잘 안 한다”라며 ”‘나 혼자인데 뭐 이런 걸 해’ 이런 마음이 아니라 스스로를 위해서 청소를 깨끗하게 해주고 향초 같은 거 켜주고… 스스로를 위해서 해줘야 한다”라고 말했다. 아래는 이날 방송 영상.